국제

꿈의 직장?…연봉 1억 5000만원 ‘유모’ 구인광고 화제

입력 : 2017.08.17 15:04 ㅣ 수정 : 2017.08.17 15: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포토리아



아이를 돌보는 유모의 연봉이 우리 돈으로 무려 1억 5000만원이나 된다면 믿을 수 있을까?

지난 16일(현지시간) 영국언론들은 고소득 연봉이 보장된 유모 구인광고가 큰 화제가 되고 있다고 일제히 전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부자 부부가 낸 이 구인광고에서 유모에게 제공되는 조건은 파격적이다.

먼저 연봉은 대기업 간부급인 무려 10만 파운드(약 1억 4700만원)다. 근무 지역은 영국 런던, 카리브해의 섬인 바베이도스, 남아공의 케이프타운, 미국 애틀란타 등을 옮겨다닌다. 이들 지역에 부부의 집이 있기 때문으로 지구촌 곳곳을 편안한 비행기에 앉아 무료로 여행다닐 수 있는 셈이다. 또한 미슐랭 레스토랑 출신의 셰프가 만드는 음식을 매끼마다 먹을 수 있으며 주인 부부의 값비싼 승용차도 마음대로 이용할 수 있다.

여기까지만 보면 '꿈의 직장'으로 보이지만 그 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일이 만만치 않다. 먼저 유모가 보살펴야 할 아이는 2, 5, 7, 15세 등 모두 4명이나 된다. 근무시간은 1주일에 6일, 아침 7시부터 저녁 8시까지 일해야 한다.



또한 아이들이 홈스쿨링을 받는 시간 등을 포함, 하루종일 눈을 떼서는 안되며 함께 수업에도 참여해 학습을 독려해야 한다. 자격 조건으로는 아동심리학 학위와 최소 15년 유모 경력은 기본이며 근무 중 만취해 있을 경우 해고될 수 있다.

현지언론은 "아마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입과 혜택이 제공되는 유모일 것"이라면서도 "다만 까다로운 구인 조건을 모두 갖춘 후보자를 찾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