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산부인과 엘리베이터 오작동…사이에 낀 산모 참사

입력 : 2017.08.23 09:22 ㅣ 수정 : 2017.08.23 09: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참사 이전에도 잦은 오작동 등 엘리베이터 고장을 일으켰던 산부인과 병원. (사진=ABC 세비야)



아기를 낳은 산모가 병원 엘리베이터의 오작동으로 끔찍한 사고를 당했다. 산모는 그 자리에서 숨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스페인 남부 세비야의 발메병원에서 발생했다. 로시오 코르테스 누녜스(25)는 이 병원에서 제왕절개로 세 번째 아기를 낳았다. 아기를 낳은 산모는 1시간 뒤 쯤 침대에 실려 병동으로 이동하다가 참사를 당했다.



산모가 누워 있는 침대가 엘리베이터에 반쯤 들어갔을 때 갑자기 엘리베이터가 위로 올라가기 시작했다. 침대에 누워 있던 산모가 그 사이에 끼면서 현장에서 즉사했다.

출동한 소방대는 2시간 작업 끝에 시신을 수습했다.

아기를 낳은 산모가 어이없는 사고로 끔찍한 죽음을 당했다는 말에 가족들은 주저 앉았다.

사망한 산모의 남동생 페르난도는 현지 일간 ABC와의 인터뷰에서 “(새로운 생명이 태어난다는) 행복을 찾아 병원에 왔는데 오히려 생명을 빼앗겼다”며 울먹였다.

▲ 아이를 낳자마자 산부인과 병원에서 끔찍한 참사를 당하고 만 로시오 코르테스 누녜스. (사진=ABC 세비야)



남편 호세 가스파르는 “아내의 죽음으로 완전히 기력을 상실했다”며 망연자실했다. 그러면서도 “오늘은 내 아내가 피해자였지만 내일은 또 누가 이런 일을 당할지 모른다”며 “절대 사건을 이대로 둘 수 없다”고 말했다.

사망한 로시오는 결혼 4년차 여성으로 4살과 3살 된 딸을 뒀다. 신생아는 심장이 약해 태어난 직후 중환자실로 옮겨지면서 참사를 면했다.

현지 언론은 “신생아가 건강했다면 엄마와 함께 있다가 사고를 당했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문제의 엘리베이터는 약 1개월 전부터 자주 고장을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들은 “계속 고장이 나는 엘리베이터를 수리하지 않고 방치한 병원에 책임이 있다”며 당국에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