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수영장서 익사할 뻔한 2살 쌍둥이 구한 6살 형

입력 : 2017.08.25 11:04 ㅣ 수정 : 2017.08.25 1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 마당에 있는 수영장에서 익사할 뻔한 두 살 쌍둥이 동생을 여섯 살 사촌 형이 구해내 화제에 올랐다.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AP통신 등 현지언론은 루이지애나 주 칼훈의 소년 브랜슨 리(6)의 '영웅담'을 일제히 전했다.

모든 언론이 '기적'이라고 표현할 만큼 극적인 이번 사건은 지난 20일 저녁 10시쯤 집 마당 수영장에서 벌어졌다. 어른들이 모두 집 안에 있던 사이 21개월 된 쌍둥이 형제인 이삭과 카덴 켈리가 수영장에 빠져 익사할 위기에 놓였다.

이 상황을 우연히 목격한 것이 바로 사촌형인 브랜슨. 곧 도와달라고 어른들에게 소리치며 수영장으로 뛰어든 브랜슨은 두 동생을 질질 끌고 물 밖으로 나왔다. 이어 브랜슨은 어디서 배웠는지 의식을 잃은 아이들을 상대로 심폐소생술(CPR)도 시작했다.

쌍둥이 엄마 지니는 "당시 베이비게이트(아이가 밖으로 나가지 못하도록 막는 문)가 열려 있었던 모양"이라면서 "브랜슨의 외침을 듣고 나가보니 물에 젖어 창백한 모습으로 누워있는 두 아이가 보였다"며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곧바로 남편이 브랜슨에 이어 CPR을 했고 30초 후 두 아들이 물을 토해내며 숨을 쉬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마친 쌍둥이는 곧바로 헬리콥터로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그리고 이틀 후 쌍둥이 모두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다.

한 가지 더 놀라운 사실은 뒤늦게 알려졌다. 동생들을 구한 브랜슨이 수영을 못한다는 사실이다. 브랜슨은 "위급한 상황을 목격하고 내가 지금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알았을 뿐"이라면서 "CPR은 2년 전 엄마가 동생에게 했던 것을 기억해 따라한 것"이라고 의젓하게 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