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10년 동안 마라톤 100차례 완주한 79세 할아버지

입력 : 2017.09.01 16:51 ㅣ 수정 : 2017.09.01 16: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00번째 마라톤 기록을 달성한 할아버지는 가족들에게 많은 축하를 받았다.



“무언가를 이루기 위해 꼭 특별한 사람이 되어야 할 필요는 없다.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는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올해 79세인 맥밀란 할아버지는 뒤늦게 마라톤에 빠졌다. 지난 20일 열린 캐나다 애드먼턴 마라톤 경기는 할아버지에게 100번째 기록을 달성하느냐 마느냐가 걸린 중요한 대회였다.

대회를 며칠 앞두고 처음 근육 결림을 겪은 할아버지는 다시 뛸 수 없게 될까봐 걱정이 컸다. 그러나 대회 당일 출발선에 서는 순간 다른 주자들과 함께 뒤섞여 언제 아팠냐는 듯 가벼운 발걸음으로 힘차게 달렸다.

그의 열정에 팬들은 할아버지가 끝까지 잘 달릴 수 있도록 박수를 보냈고, 시간은 다소 지연됐지만 5시간 43분 만에 끝까지 완주할 수 있었다.

“사람들의 함성이 저를 울게 만들었어요. 피켓과 확성기 등 응원 도구들을 가져온 가족들, 나와 마지막 500미터를 함께 달린 손주들. 그들 덕분에 더 힘내서 달릴 수 있었어요”

31일(현지시간) 캐나다 언론에 따르면, 맥 밀란 할아버지는 25년 전, 동료가 마라톤용 티셔츠를 입은 모습을 보고, 단지 그 티셔츠가 갖고 싶어서 달리기를 시작했다. 10㎞ 마라톤을 처음 출전한 뒤 죽을 것 같이 힘들어 일주일 동안 걸을 수 없었지만, 그 첫 경험을 통해 자신이 달리기를 좋아한다는 걸 깨달았고, 어느새 중독되어갔다.

▲ 100번의 마라톤은 할아버지에게 다른 나라와 도시를 방문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다.



5㎞, 10㎞, 하프마라톤을 완주하며 자신의 페이스를 찾은 할아버지는 은퇴 후 풀코스에 참가했다. 그리고 매년 마라톤 대회 참가수를 늘리면서 2017년 10월 3일 나이 80이 되기전에 100개의 마라톤을 완주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맥밀란 할아버지는 전략적으로 변했다. 일주일에 두 번 6마일(약 9.65㎞)을 넘는 거리를 달렸고, 매일 개를 데리고 2~3마일(3.2~4.8㎞)을 산책했다. 자신에게 맞는 마라톤을 선택했고, 1년에 얼마나 많이 달렸는지를 체크했다.

그 결과 지난 10년 동안 100개의 마라톤 완주하며 자신의 목표를 이뤄냈다.

“난 운동을 많이 했지만 정말 뛰어난 편은 아니었죠. 그러나 전심전력을 다해야겠다고 마음먹었어요. 향후 10년간 또 다른 마라톤 경주에 100번을 참가할 수 있을지 확신은 못하지만, 내가 좋아하는 것을 계속하면서 어디까지 멀리 갈 수 있을지 지켜볼 거예요”

▲ 맥밀란 할아버지는 10년 만에 자신이 세운 목표를 이뤘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