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통령이 중매한 커플 결혼…웃는 신랑과 울상 신부

입력 : 2017.09.05 14:41 ㅣ 수정 : 2017.09.05 14: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기뻐해야할 결혼식 날 전혀 기뻐보이지 않는 신부의 모습.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이어야 할 결혼식날 유독 슬퍼보이는 신부가 있다.



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27일 타지키스탄에서 열린 새드쇼 아스로로브(23)와 마르조나 후도이도도바(22)의 결혼식을 소개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두 사람은 중매를 통해 만났다. 무슬림을 믿는 타지키스탄에서 이는 흔한 일이만, 자국 대통령이 큐피드 역할을 해서 맺어진 커플이란 점은 특별하다. 에모말리 라흐몬 대통령(64)은 자신의 열렬한 지지자인 신랑 아스로로브가 미혼인 사실을 알고 지역 이슬람교도의 ‘결혼중매위원회’에 그의 짝을 찾아달라 주문했다.

중매자들은 굴저르 마을 출신의 후도이도도바를 교양있고 훌륭한 여성으로 추천했고, 아스로로브는 그녀를 마음에 들어했다. 알고보니 그녀를 멀리서 사모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결혼식 준비는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 신랑이 신부에게 반지를 끼어주고 있는 순간에도 신부는 계속해서 시선을 아래로 두고 있다.

▲ 정부는 신부가 전통적 타지크 드레스를 직접 만드는데 필요한 비용 1400파운드(약 204만원)를 포함해 전 결혼식 비용을 대신 내주었다.



대통령의 명을 받은 이후 중매 결혼식까지 소요된 시간은 단 10일. 그러나 신부는 전혀 기뻐보이지 않았다. 남편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가 아니었다. 타지키스탄 신부들은 ‘결혼식에서 웃거나 예비 신랑의 눈을 똑바로 바라봐선 안된다’는 타지키스탄 문화때문이다.

신부가 너무 행복하면, 그것은 공식적으로 아직 식도 올리지 않은 커플이 서로를 친밀히 잘 안다는 것을 나타낼 수 있는 동시에 신부가 가족들을 떠나는 것을 슬퍼하지 않는 것처럼 내비칠 수 있다. 즉 신부의 얼굴 표정이 불행하고 가련해 보이는 건 실은 지역 전통에 따른 셈이다.

후도이도도바는 “그와 결혼하라는 어떠한 압력도 받지 않았다. 신실한 무슬림인 타지키스탄에서 여자가 결혼을 하면 일을 그만두는 것이 의무로 여겨지는데, 나는 병원에서 계속 간호사로 일하고 싶다. 일을 계속 하도록 인정해준 남편을 만나게 되서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 그 지역 풍습때문이라지만, 신부의 표정이 정말 구슬퍼보인다.



그녀의 엄마 역시 “아스로로브는 딸의 일을 존중해주는 첫번째 구혼자였다”며 “딸이 일을 그만두지 않는 조건으로 결혼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중매위원회 의장 딜라푸르즈 마흐마달리에바는 “역사 교사인 신랑은 저소득 가정 출신에 부모님이 퇴직하셔서 신부대(bride price)를 지불할 형편이 안됐다. 우린 그를 위해 전통적인 결혼 중매에 나섰고, 결혼 축하연에 드는 모든 비용을 댔다. 앞으로 신부측 가족도 도울 예정이다”라고 그들의 결혼을 지지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