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 18세 여성, 로맨틱 프러포즈 직전 샤워부스 감전사

입력 : 2017.09.05 17:52 ㅣ 수정 : 2017.09.05 17: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안타까운 사고로 목숨을 잃은 빅토리아 스트론스카야. (사진=페이스북 캡처)



러시아 10대 여성이 남자친구의 낭만적인 프러포즈를 받기 직전 샤워를 하다 감전돼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일어났다.

5일(현지시간) NZ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빅토리아 스트론스카야(18)는 남자친구인 파벨 니야츠코프(23)와 러시아 남서부 지방으로 함께 여행을 떠났다가 샤워부스에서 보일러 오작동으로 감전사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니야츠코프의 여동생은 “그날 오빠는 프러포즈를 준비했고, 사고 당시 샤워실을 노크했지만 대답이 없어 물소리 때문에 못 들었나 싶어 15분이 지난 뒤 다시 들어가보니 스트론스카야가 샤워기를 쥔 채로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면서 “이미 호흡이 멈춰 있었고 샤워부스에서 옮기려다 오빠도 감전됐다”고 말했다.

경찰 측은 스트론스카야가 보일러 오작동으로 인한 감전사한 것으로 추정하며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