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제왕절개 수술 거절 당하자 20층서 투신한 中산모

입력 : 2017.09.07 15:23 ㅣ 수정 : 2017.09.07 15: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산모 마씨가 그녀의 가족 앞에서 무릎을 꿇고 제왕절개수술에 동의해달라고 간청하고 있다.



중국의 한 임산부가 제왕절개 수술 동의를 받지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일어났다.



6일(현지시간) 중국 매체 인민망, 봉황망, 신화통신 등 현지언론은 지난달 30일 중국 북서부 산시성 위린시의 한 병원에 입원한 산모 마씨가 가족에게 제왕절개 수술을 허락 받지 못하자 병원 고층에서 투신했다고 보도했다.

▲ 임신의 고통을 견딜 수 없었던 마씨는 결국 죽음을 택했다.



초기 보도에 따르면, 의사들은 마씨에게 “태아의 큰 머리 둘레로 인해 자연분만할 경우 산모의 건강에 위험을 끼칠 수 있어 제왕절개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마씨는 고통이 극심해서 가족들에게 제왕절개를 하게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결국 아픔이 참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러 감정적으로 치우치게 된 마씨는 병원 20층에서 뛰어내려 숨지고 말았다.

실제 중국법에서는 의료진들이 제왕절개술을 시행하기 이전에 가족들에게 허가를 받도록 하고 있다.

▲ 산통이 너무도 괴로웠던 마씨는 병원 내부를 배회하며 제왕절개 수술을 받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고 있는 병원 측은 소셜미디어 웨이보를 통해 성명서를 발표했고, 마씨와 그녀의 남편이 위험성을 알고 있으면서도 자연분만을 추진할 것임을 언명한 동의서도 공개했다. 병원은 아무런 잘못이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마씨의 남편은 제왕절개를 거부한 건 병원측이라고 주장하며 “아내는 더 이상 버티지 못할 만큼 너무 오래도록 고통을 느껴서 재왕절개 수술이 필요했다. 그러나 아내의 수술에 관여한 의사들이 마지막 순간에 이를 중단했다”며 응수했다.

누구의 책임인지가 확실히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많은 사람들은 중국 뉴스 163닷컴에 이 사건을 비판했다. 한 네티즌은 “우리는 왜 엄마가 발언권을 가질 수 없는지 자성해야 한다. 산모의 견해는 존중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사돈과 남편은 완전히 절망하고 있을 거다. 병원 의료진들이 있었는데 어떻게 자살을 하도록 내버려뒀나”라는 반응도 보였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