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지구를 보다] 대서양 강타하는 공포의 ‘트리플 허리케인’

입력 : 2017.09.08 14:05 ㅣ 수정 : 2017.09.08 14: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7일 위성으로 촬영된 허리케인의 모습. 좌측부터 카티아, 이마, 호세다.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Irma)가 카리브해를 휩쓸고 지나간 가운데 설상가상으로 두 개의 허리케인이 더 등장했다.

지난 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은 어마가 플로리다로 이동하는 상황에서 허리케인 '호세'(Jose)와 '카티아'(Katia)도 동시에 대서양에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먼저 최강급 허리케인으로 평가받는 카테고리 5등급 어마는 이미 카리브해 일대를 강타하면서 최소 10여 명의 목숨을 빼앗고 주택 등을 초토화시켰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현재 어마는 푸에르토리코 북쪽 근해에서 시속 290㎞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하며 플로리다주 쪽으로 이동 중이다. 이에 플로리다 주는 대피령이 내려진 상태로 이미 20만 명 이상이 피난길에 올랐다.

또한 지난 6일에는 열대성 폭풍이었던 카티아가 멕시코만 인근 297㎞ 지점에서 세력이 커지며 허리케인으로 격상, 동진 중이다. 최고풍속은 시속 154㎞로 어마에 비해서는 약하지만 이동하면서 더워진 바닷물로부터 에너지를 공급받아 세력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허리케인의 등장은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대서양 동부 해상에서는 열대성 폭풍 호세가 형성돼 7일 밤 허리케인급으로 커졌다. 호세는 카테고리 3등급으로 9일 경 카리브해 북동쪽을 강타할 것으로 예상된다. 허리케인은 1~5등급으로 분류하며 숫자가 높을수록 위력이 강하다.

CNN은 "대서양에서 '트리플 허리케인'이 등장한 것은 지난 2010년 이후 처음"이라면서 "허리케인의 영향을 받고 있는 해당 지역의 피해가 속출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