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 최초 ‘아랫니 7개’ 갖고 태어난 아기 화제

입력 : 2017.09.08 18:20 ㅣ 수정 : 2017.09.20 1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인도에서 ‘세계 최초’로 7개의 치아를 가진 신생아가 탄생했다.


7일(현지시간) 영국 메트로, 더썬 등 외신은 지난 6월 30일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 아마다바드에서 남자 아이 프라얀 샤르마가 완전히 다 자란 아랫니 7개를 갖고 태어났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처음에는 엄마 니키타 샤르마(31)와 아빠 하리쉬 샤르마(31)는 아들이 태어난지 10일이 될때까지 알아채지 못했다고 한다.

아빠 하리쉬는 “아들은 태어나자마자 감염되서 집중 치료실로 옮겨졌다. 그래서 아내가 처음부터 아들에게 모유 수유를 할 수 없었다. 아들이 집사람 품에 돌아왔을 때 아내는 아들 입 속에서 치아를 발견했다. 이가 하나도 아닌 7개일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며 깜짝 놀랐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하리쉬는 모유 수유를 하려던 아내에게 아들의 치아가 느슨한 것 같다는 말을 듣고 소아 치과 의사에게 진찰을 받았다. 의사 밋 라마트리 역시 아기 프라얀을 보고 충격을 먹었다.

그는 “처음 있는 일이자 매우 희귀한 경우에 속한다. 실제로 7개의 이를 지닌 채 출생한 신생아에 관한 보고는 지금껏 없었다”며 “아기들이 이 하나를 가지고 태어날 순 있어도 7개는 아니다. 흔들리는 이가 떨어져나가서 아이가 자칫 삼키거나 질식할 수 있어서 이를 제거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결국 의료진들은 두 번의 수술을 통해 프라얀의 이 7개를 모두 제거했다. 수술은 일반 마취를 하기엔 너무 어려서 국부 마취상태에서 이루어졌고, 현재 프라얀은 이가 하나도 남아있지 않은 상태다.

영국국립보건원에 따르면, 아기의 치아는 생후 6개월부터 형성되며 이를 갖고 태어나는 아기들은 3000명 중 1명 정도다. 그리고 이러한 현상을 ‘선천치 혹은 출생치’(natal teeth)라고 일컫는다. 임신 중 영양 부족이나 특정 의학적인 조건, 유전이 위험요인이 될 수 있고,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모두 뽑아내야 한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