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공위성에서 본 미얀마 로힝야족 마을 참상

입력 : 2017.09.09 11:59 ㅣ 수정 : 2017.09.09 1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얀마 정부의 대량 학살로 완전히 궤멸된 로힝야족 마을 모습. (사진=케네스 로스 트위터 캡처)



미얀마 정부가 이슬람 소수민족인 로힝야족을 대량학살한 사건이 국제사회의 맹비난을 받는 가운데 하늘에서 내려다본 로힝야족 마을 위성 사진이 공개돼 그 참상을 짐작케 했다.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 케네스 로스 사무총장은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간) 자신의 사회적네트워크서비스(SNS)에 “로힝야족 마을이었던 이 곳은 완전히 궤멸됐다”면서 황폐화한 위성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실제 지난달 25일 미얀마 정부군과 로힝야족 반군단체인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 사이 벌어진 유혈충돌 이후 로힝야족 민간인들은 무차별 학살되고 마을은 불탔다. 현재까지 27만명의 로힝야족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피신한 상황이다. 2600개가 넘는 로힝야족 마을이 완벽하게 불탔다.

뉴욕타임즈 등 서구 언론 보도에 따르면 로힝야족 주민 얄랄 아메드(60)는“미얀마 군인 200명이 와서 마을에 불을 지르기 시작했고, 사람들이 튀어나오자 총을 쏘고 칼로 참수했다”고 잔혹했던 참상을 증언했다.

로스 사무총장의 트위터에는 “미얀마 군부를 두둔하는 아웅산 수치의 노벨평화상을 박탈해야 한다”, “아웅산 수치에게 놀랐고 실망했다. 그녀의 민낯을 보고 말았다”는 등 누리꾼들의 분노가 담긴 댓글이 줄을 이었다. 또한 이와 함께 “로힝야족 사람들에게 평화가 찾아오길 기원한다”, “왜 지금 로힝야족이 학살의 대상이 되는 건가. 왜?”라면서 로힝야족을 응원하는 의견도 달렸다.



국민 절대다수가 불교를 믿는 미얀마에서 무슬림 로힝야족 11만명은 서부 라카인주 등에 모여 살면서 1982년 이후 국적을 갖지 못한 채 학교도 가지 못하며, 일자리도 갖지 못하는 등 공공연한 차별을 받아왔다.

박록삼 기자 youngt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