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혼해 행복, 하지만…” 어느 노숙인의 메시지 화제

입력 : 2017.09.10 16:19 ㅣ 수정 : 2017.09.10 16: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혼해 행복, 하지만…” 어느 노숙인의 메시지 화제



최근 미국 소셜 뉴스 웹사이트 레딧에 올라온 사진 한 장이 화제를 일으켰다.



사진에는 뭐라고 말할 수 없는 미소로 길가에 앉아 있는 한 노숙인 남성이 찍혀 있다.

그런데 이를 본 많은 사람이 이 남성에게 “1달러씩라도 주자!”는 댓글이 쏟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유는 이 남성이 들고 있는 종이에 쓰인 메시지 때문이다.

거기에는 “이혼해서 행복하다. 하지만 확실히 아내 측이 더 나은 변호사들이었다”고 적혀 있다.

아무래도 이 남성은 이혼을 위한 위자료 소송에서 패소해 재산을 몽땅 잃고 노숙인이 돼 버린 듯하다.



진위는 알 수 없지만 이 남성에게 500개가 넘는 댓글이 다음과 같이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이는 다른 사람 일이 아니다. 진심으로 안타깝다. 그를 보면 1달러라도 줘야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노숙인이 돼 행복하다면 그래도 좋은 게 아닌가. 노숙인보다 불행한 결혼 생활을 상상할 수 없지만…”이라는 소감을 남겼다.

이 밖에도 “피도 눈물도 없는 아내다… 그런데 재산을 다 가져갔다니 도대체 무슨 짓을 한 거냐?”는 댓글도 이어졌다.

물론 본인이 “행복하다”고 말한다면 그것만으로 좋겠지만, 역시 살아가려면 최소한의 돈이 필요한 게 사실이다.

과연 이 노숙인 남성이 돈을 벌기 위한 고도의 전략인지 실제로 안타까운 사연인지는 알 수 없지만 말이다.

사진=GirthInPants/레딧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