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에서 본 허리케인 어마 전후의 카리브해 섬

입력 : 2017.09.11 16:03 ㅣ 수정 : 2017.09.11 16: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허리케인이라는 자연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는 사진이 우주에서도 포착됐다.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허리케인 '어마'(Irma)가 휩쓸고 지나간 터크스 케이커스 제도의 '전과 후' 사진을 공개했다.

터크스 케이커스 제도는 카리브해 북쪽 대서양에 있는 영국령의 섬나라로 인근의 다른 섬들과 마찬가지로 어마의 강풍을 피해가지 못했다. 현재까지 카리브해 섬나라들의 사망자만 최소 32명으로 추정되며 생 마르탱 섬의 경우 전체 면적의 60%가 파괴됐다. 이에 10일 워싱턴포스트는 '지상낙원'이었던 카리브해가 좀비들의 땅이 됐다고 보도할 정도.



이같은 참상은 멀리 우주에서도 포착됐다. 현재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머물고있는 미 항공우주국(NASA)의 우주비행사 랜디 브레스닉이 촬영한 터크스 케이커스 제도는 허리케인의 전과 후가 극명하게 드러난다. 평화롭던 1주일 전에 비해 허리케인이 휩쓸고 지나간 터크스 케이커스의 해안은 크게 잠식됐다.



보도에 따르면 최고 위력인 카테고리 5등급으로 분류됐던 어마는 이곳 터크스 케이커스 제도를 지나면서 세력이 다소 약해진 상태다. 현재 어마는 미 플로리다 주 남쪽에 상륙한 이후 2등급으로 약화됐으며 네이플즈를 통과해 북상 중에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