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풍속 재려 허리케인 속으로 들어간 기상학자 화제

입력 : 2017.09.11 16:34 ㅣ 수정 : 2017.09.11 16: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시몬 브루어가 허리케인 어마 속으로 들어가 안간힘을 쓰며 풍속을 재고 있다. (사진=트위터 영상 캡처)



미국 플로리다를 덮친 허리케인 어마를 피해 도망칠 때 오히려 그 속으로 들어간 남자가 있어 화제다. 그 영상이 사회적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공개돼 화제다.



10일(현지시간) 기상학자 시몬 브루어는 자신의 SNS에 허리케이 어마 속에서 풍속을 재는 자신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브루어는 어마가 세차게 휘몰아치는 가운데 차에서 내렸다. 자칫 태풍에 휘말려 생명과 안전히 위협받을 수 있는 상황. 그는 마스크를 쓴 채 오른손에 풍속계를 든 뒤 바람을 버티면서 풍속을 쟀다. 몇 걸음씩 뒤로 밀려갔고 넘어지기도 했지만, 거센 바람을 버텨가며 오른손을 위로 치켜든 채 풍속을 재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이 영상은 브루어의 동료 기상학자이자 스톰체이서인 저스튼 드레이크가 찍었다.

▲ 브루어가 올린 다음날 풍속계 수치 및 허리케인이 지나간 마을 풍경. (사진=트위터 캡처)



다음날 다시 SNS에 올려 확인한 이날 풍속은 시속 188㎞였다. 브루어는 풍속계 사진과 함께 “이틀 동안 쏟아지는 일 때문에 잠을 자지 못했고 지금도 여전히 바쁘다. 부디 플로리다주에 도움을 부탁한다”고 글을 올렸다.

수만 명의 사람들이 브루어의 SNS에 댓글을 달아 그의 노고와 직업정신에 찬사를 보냈다.

박록삼 기자 youngt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