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빈곤 아동 위한 페라리 슈퍼카 경매…113억원 낙찰

입력 : 2017.09.11 18:34 ㅣ 수정 : 2017.09.11 18: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탈리아 스포츠카 브랜드 페라리의 오픈톱 슈퍼카 ‘라페라리 아페르타’가 우리 돈으로 113억 원에 달하는 거액에 낙찰됐다. 경매 수익금 전액은 국제 아동 구호 비정부기구 세이브더칠드런에 전액 기부될 예정이라 낙찰가가 예상보다 높아졌다.



미국 CNN방송 등에 따르면, 이번 경매는 페라리 창립 70주년을 기념해 지난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마라넬로에 있는 페라리 피오라노 트랙에서 진행돼 낙찰가 830만 유로(약 113억 원)를 기록했다. 이는 21세기에 만들어진 자동차 가운데 최고가라고 이번 경매를 진행한 알엠 소더비 측은 설명했다. 기존의 같은 모델 차량은 약 44억원 쯤이다.



특히 이번 라페라리 아페르타 차량은 아직 제작 단계로 이번 경매에서는 실물 대신 컴퓨터로 만든 3차원(3D) 모델 이미지만 공개됐다. 하지만 같은 모델 중에서는 210번째이자 마지막 차량으로 알려져 입찰 경쟁은 그야말로 치열했다.

경매 주관사 측은 “적어도 12명의 참가자가 경쟁을 벌인 결과, 낙찰가는 예상가보다 두 배 더 높아졌다”고 밝혔다.

행운의 낙찰자는 이번 경매에 초청받은 수집가들 중 한 명이라고만 밝혀졌을 뿐 이름 등의 구체적인 신상은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라페라리 아페르타는 페라리가 브랜드 출범 70주년을 기념해 선보인 특별 한정판 모델로, 페라리의 최상급 모델인 라페라리의 하이브리드 방식을 채택했다. 800마력의 12기통 자연흡기 엔진에 163마력을 생산하는 전기모터를 결합해 최고 963마력을 발휘한다.



특히 이번 라페라리 아페르타는 로쏘 푸오코라는 이름의 강렬한 빨간색을 바탕으로 보닛과 차량 후면에 비앙코 이탈리아라는 이름의 흰색 계열 색상이 2중 줄무늬로 들어가 레이싱카처럼 다이내믹한 인상을 준다. 또한 차량 내부는 밝은 검정 색상의 탄소섬유와 신소재인 알칸타라가 쓰였으며 시트는 가죽 소재에 빨간색 스티칭 패턴이 적용됐다.

사진=페라리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