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동급생 중 12월생보다 1월생이 일류대학 갈 확률 높다” (연구)

입력 : 2017.09.12 14:38 ㅣ 수정 : 2017.09.12 15: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에서 1월이건 12월이건 출생연도가 같다면 입학시기는 같다. 같은 해 3월 초등학교에 입학하게 된다. 두 아이의 나이 차는 11개월에 불과하지만 한창 성장하는 어린이이기 때문에 학업 성과에 눈에 띄게 차이 날 수도 있다.

최근 캐나다 토론토 스카버러 대학 연구팀은 초등학교 동급생 중 나이 많은 아이가 장차 일류 대학에 진학할 가능성이 높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를 내놨다. 이번 연구는 어린이의 나이와 학업 성과가 관련이 있다는 점과 이 결과가 대학진학으로까지 이어진다는 점을 증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연구팀의 분석 대상은 미국 플로리다 주의 학생들이다. 플로리다 주의 경우 신학기가 시작되는 9월 1일을 기준으로 초등학교 입학년도가 정해진다. 따라서 9월에 출생한 아이들의 경우 다음해 8월까지 출생한 아이들과 같이 입학해 최대 11개월 이상의 나이 차이가 난다.

이들의 학업 성과를 비교한 결과는 놀랍다. 나이가 가장 많은 9월에 출생한 아이들의 경우 가장 어린 8월 출생 아이들보다 장차 일류대학에 진학하는 비율이 2.6%나 높았다. 또한 8월 출생 아이들의 경우 다른 아이들과 비교해 1%나 더 청소년 범죄에 휘말릴 가능성이 높았다. 곧 같은 학년이라도 나이가 더 많은 아이들이 학업과 학교생활에 적응을 잘 할 확률이 높다는 의미다. 



연구를 이끈 엘리자베스 듀이 교수는 "같은 동급생 중 나이가 많은 아이들이 정신적, 신체적으로 더 발달해 학교 생활에 적응을 잘 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번 연구에서 주목할 점은 그 차이가 대학 진학까지 쭉 이어진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 차이가 대단히 크지는 않지만 중요한 역할은 한다"면서도 "이번 연구결과는 통계일 뿐 일부러 아이의 입학을 늦출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