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비만 아내와 사는 남편, 당뇨 위험 높다…그 반대는? (연구)

입력 : 2017.09.12 16:00 ㅣ 수정 : 2017.09.12 16: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비만, 당뇨 (사진=포토리아)



비만인 아내와 사는 남성은 그렇지 않은 남성에 비해 당뇨를 앓을 위험이 높아지는 반면, 비만인 남편과 사는 여성은 정상체중인 남편과 사는 여성과 비교했을 때 당뇨병 위험이 높아지지 않는다는 사실이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덴마크의 오르후스대학 연구진은 50세 이상의 남성 3650명과 여성 3478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연구진은 1998년부터 2015년까지 2.5년에 한 번씩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분석 결과 아내가 비만인 남성은 아내가 정상체중인 남성에 비해 제2형 당뇨에 걸릴 확률이 21% 더 높았다. 이는 부부가 비만인 아내의 잘못된 식습관 및 운동을 잘 하지 않는 습관 등을 공유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반면 남편이 비만인 아내와 남편이 정상 체중인 아내 사이에서는 특정 질병의 위험률이 크게 다르지 않았다. 연구진은 이러한 현상의 정확한 원인을 아직 밝혀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연구진은 55세 이상의 당뇨병 배우자와 사는 사람은, 당뇨병이 없는 배우자와 사는 사람에 비해 비만이 될 확률이 더 높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이러한 결과는 배우자의 성별과는 무관했다.

연구진은 “비만 또는 당뇨병이 있는 배우자와 사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같은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사실이 밝혀졌지만, 특히 비만의 경우 배우자의 성별에 따라 결과가 달리 나타나는 이유는 아직까지 명확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우자의 당뇨나 비만이 다른 배우자에게도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인지하기만 해도, 당뇨를 조기에 발견하거나 비만을 예방하기 위해 건강한 식습관 및 운동 습관을 들이기 위해 노력하는 동기가 생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포르투갈에서 열린 유럽당뇨병연구학회 연례행사에서 발표됐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