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女도둑, 빈집 털다가 샤워하고 그냥 잠들어…

입력 : 2017.09.13 09:28 ㅣ 수정 : 2017.09.13 09: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빈집에 들어가 담배를 훔친 뒤 술을 마시고, 샤워를 하고, 침대에서 버젓이 잠까지 자던 여자 도둑이 경찰에 붙잡혔다. (자료사진)



도둑질을 하러 들어간 집에서 푹 쉰 여자도둑이 경찰에 붙잡혔다.

잠이 드는 바람에 도둑이 붙잡히는 건 종종 벌어지는 일이지만 이 여자도둑은 왠지 고개를 갸우뚱하게 된다. 이해하기 힘든 알쏭달쏭한 행적 때문이다.

사건은 미국 캘리포니아 앤더슨에서 벌어졌다. 이상한 정황은 출근으로 집을 비운 집주인이 귀가하면서 포착되기 시작했다.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집주인은 집에 들어서면서 누군가에 의해 뜯긴 택배상자를 발견했다. 고개를 갸우뚱하던 집주인은 부엌에서 또 이상한 흔적을 발견한다.

식탁 위에 먹다 남긴 과자와 맥주가 놓여 있었다. 누군가 냉장고를 열고 가볍게 술을 마신 게 분명했다.

의아한 상황 속에서 집주인은 다시 욕실에 들어갔다. 분명 집을 비웠는데 욕실엔 누군가 사용한 흔적이 남아 있었다. 바닥에 더러운 옷이 널려져 있었다. 물론 자신의 옷이 아니었다.

그제야 불길한 생각이 들어 침실로 달려간 집주인은 깜짝 놀랐다. 침대엔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낯선 여자가 깊은 잠에 빠져 있었다. 샤워를 하고 맥주를 마시다 침대에 누워 잠이 든 게 분명했다.

집주인은 도둑을 흔들어 깨웠다. 도둑은 부시시 눈을 뜨더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욕실로 가 옷을 주워 입더니 문을 열고 걸어나갔다.

집주인은 바로 경찰에 신고전화를 넣고는 여자도둑을 쫓아나갔다. 충분히 잠을 못자 피곤하다는 듯 천천히 도주(?)하던 경찰은 실시간으로 위치를 확인하며 경찰과 연락한 집주인 덕에 결국 체포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체포된 여자는 33세였고, 좀도둑질로 전전해왔다. 잠을 자다가 붙잡힌 집에선 담배 1갑을 훔쳐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