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살 아들, 빚 담보로 마약조직에 넘긴 엄마…결국

입력 : 2017.09.13 09:36 ㅣ 수정 : 2017.09.13 09: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들을 마약조직에 넘겨 결국 숨지게 만든 비정한 10대 엄마. (사진=라베르닷)



10대 엄마가 2살 된 아들을 마약조직에 담보로 준 사건이 베네수엘라에서 발생했다. 돈을 받지 못한 마약조직은 아들을 무참히 살해했다.

베네수엘라 카리쿠아오에서 아이의 시신이 발견된 건 지난 6일(현지시간). 아이는 칼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아이의 신원을 확인하고 엄마 사이테르 멘도사(19)를 찾아냈다.



아들의 친부와 헤어진 뒤 새 남자와 동거 중인 멘도사는 “요리를 하고 있는 사이 아들이 사라졌다”면서 “사건이 발생한 경위에 대해선 아무 것도 아는 게 없다”고 일관되게 주장했다.

“장기밀매조직이 아기를 살해했다”, “파나마로 이민을 가려던 새 남편과 친모가 아들을 데려가기 싫어 살해했다”는 등 소문은 무성했지만 사실은 아니었다. 그러던 중 경찰의 눈길을 끈 또 다른 소문이 들려왔다.

“마약에 중독된 엄마가 외상으로 마약을 샀다가 마약조직에 아들을 담보로 줬다”는 소문이다.

사망한 아이의 외가, 즉 친모의 집안에서 나온 소문이라 신빙성이 있어 보였다. 경찰은 친모 멘도사의 마약중독 여부부터 확인했다. 여자는 중독자였다. 동거하고 있는 남자친구 역시 중독 정도가 심각했다. 경찰은 두 사람을 연행해 집중 조사를 시작했다.

끈질기게 버티던 친모는 결국 입을 열었다. 소문은 사실로 확인됐다. 알고 보니 여자는 마약을 외상으로 구입하곤 했다. 당장 돈이 없어도 마약을 구할 수 있게 되면서 외상 빚은 순식간에 눈덩이처럼 늘어났다.

이윽고 “빚을 갚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는 마약조직의 협박이 시작되자 여자는 신변안전을 걱정하며 덜덜 떨게 됐다.

여자는 아들을 마약조직에 담보로 넘겼다. 하지만 돈을 구하지 못해 빚 갚기는 계속 미뤄졌다. 마야조직은 담보로 데려갔던 아이를 무참히 살해하고 시신을 내버렸다.

현지 언론은 “인륜이 무너지고 있다는 사회적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개탄했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