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7개월 꼬마와 시각·청각 장애견의 아름다운 동행

입력 : 2017.09.13 15:22 ㅣ 수정 : 2017.09.13 15: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린 소녀와 청각과 시각 장애가 있는 개의 아름다운 동행이 전해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최근 미국 CBS 간판 시사프로그램 ‘인사이드 에디션'은 뉴욕에 사는 17개월 된 여아 제니와 장애견 에코의 사연을 보도했다.

이제 걸음마를 떼고 아장아장 걸어다니는 제니의 가장 친한 친구는 반려견 에코다. 재미있는 점은 작은 제니가 거대한 덩치를 자랑하는 그레이트 데인(Great Dane)종인 에코를 목줄로 끌고 다니는 풍경이다. 둘의 모습을 보면 누가 누구를 끌고 다니는지 헷갈릴 정도지만 둘 사이에 그런 것은 중요하지 않다.

이들의 사연이 언론의 주목을 받는 이유는 에코의 과거 때문이다. 에코는 안타깝게도 전혀 듣지를 못하며 부분적으로 시력을 잃은 시각, 청각 장애견이다. 이에 전 주인이 심각하게 안락사를 고려했지만 3년 전 현재의 주인인 제니의 엄마 마리온 드와이어(33)에게 입양되면서 새로운 견생을 살게 됐다.

엄마 드와이어는 "딸 제니와 에코는 마치 친자매나 된 듯 항상 함께 생활한다"면서 "좋은 친구 사이가 될 것이라 생각은 했지만 이 정도 일줄은 몰랐다"며 웃었다.



실제 어린 주인이자 친구인 제니에게 '충성'을 다하는 반려견 에코의 모습은 놀라울 정도다. 산책할 때는 보폭에 맞춰 걷고 낯선 사람이 다가오면 에코가 어린 주인의 앞을 막아서며 보호하기 때문이다.

엄마 드와이어가 제니와 에코의 사연을 언론에 공개한 이유는 있다. 드와이어는 "한때 에코는 장애 때문에 다른 가정에 입양되지 못하고 안락사당할 뻔한 개였다"면서 "장애견도 충분히 한 가정의 사랑스러운 반려동물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