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맥도날드 전 직원, “감자튀김 양 속이는 교육 받았다”

입력 : 2017.09.13 16:35 ㅣ 수정 : 2017.09.13 16: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맥도날드 프렌치프라이



미국의 일부 맥도날드 지점이 직원들에게 프렌치프라이를 정량보다 더 적게 담는 법을 교육한다는 주장이 전 직원들로부터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소셜뉴스 웹사이트인 레딧에는 맥도날드에서 일한 경험이 있다는 전직 직원들의 증언이 올라왔다.

글쓴이들에 따르면 매장에서 본격적으로 일을 시작하기 전 받는 교육 당시 교육생들은 고객이 눈치 채지 못하게 프렌치프라이를 정량보다 ‘은밀하게’ 덜 담는 방법을 교육받았다.

글을 쓴 네티즌들은 공통적으로 “맥도날드 직원들은 은밀히 프렌치프라이를 전용 상자에 덜 담는 방법을 배우고 있으며, 소비자들은 이를 알아채지 못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레딧에 글을 올린 한 네티즌은 “내가 7년간 맥도날드에서 일하면서 프렌치프라이의 양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 고객은 단 1명밖에 만나보지 못했다. 당시 이 고객은 가방에 넣어두었던 프렌치프라이를 실수로 쏟은 뒤에야 프렌치프라이가 상자의 절반밖에 들어있지 않다는 사실을 알고 이를 항의했고, 이후 나는 그에게 추가로 프렌치프라이를 담아줬다”고 경험담을 올렸다.

이들이 말하는 ‘수법’은 간단하다 프렌치프라이를 담는 직사각형의 상자 양 쪽을 손으로 꽉 움켜쥐어 내부 공간을 줄이는 것이다. 그런 뒤 프렌치프라이를 담고 조심스럽게 흔들어 마치 가득 찬 것처럼 보이게 한다.



같은 주장을 내세운 또 다른 네티즌은 “(이런 판매수법을 강요하는) 맥도날드에서 일하는 것이 너무 싫었다. 그래서 프렌치프라이를 정량에 맞춰 담아주고 음료수도 가득 채워주려고 노력했다. 나는 기본적으로 소비자에게 좋은 서비스를 제공했지만, 매니저가 보기에는 나쁜 직원일 뿐이었다”고 주장했다.

미국 맥도날드 대변인인 테리 히키는 비즈니스인사이더와 한 인터뷰에서 “소설과 다름없는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 “우리는 고객에게 그런 속임수를 쓰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