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호초 먹는 악마불가사리 퇴치 위해…나팔고둥 투입

입력 : 2017.09.21 16:31 ㅣ 수정 : 2017.09.21 16: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 북부 해안에 있는 세계 최대 산호초 군락 ‘그레이트배리어리프’(Great Barrier Reef·대보초).

세계자연유산으로도 유명한 이곳에 막대한 피해를 주고 있는 ‘악마불가사리’를 없애기 위해 이를 잡아먹는 나팔고둥 일종을 대량으로 번식시켜 방생한다는 계획을 호주 정부가 1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산호를 닥치는 대로 먹어치워 유해종으로 분류되는 악마불가사리는 예전에도 대보초에 살았지만, 해수온 상승 등으로 개체 수가 급증해 산호가 사라지는 속도는 점점 더 빨라지는 상황이다.

실제로 2012년 시행한 대규모 조사에서도 산호로 덮여있는 부분이 27년 동안 절반으로 줄었으며 피해 수준의 약 42%가 악마불가사리에 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호주 해양과학연구소(AIMS)는 최근 연구를 통해 악마불가사리들이 장군나팔고둥(학명 Charonia tritonis)들이 사는 곳을 피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왜냐하면 이들 나팔고둥은 후각이 발달해서 일정 범위 안으로 들어온 불가사리를 냄새만으로 추적해 잡아먹기 때문이다.

장군나팔고둥은 인도양과 태평양에 살며 다 자라면 각고(높이)가 약 50㎝에 달해 ‘자이언트 나팔고둥’(giant triton)으로도 불리며, 우리나라와 일본, 그리고 필리핀에 사는 나팔고둥(학명 Charonia Sauliae)의 아종이다.

자이언트 나팔고둥은 먹잇감 중에서도 악마불가사리를 특히 좋아하지만 일주일에 몇 마리밖에 먹지 않는다. 또한 이들 고둥은 껍질을 얻기 위한 무분별한 포획으로 멸종위기에 직면해 있어 남아 있는 수도 많지 않다.

이에 따라 호주 정부는 이들 나팔고둥을 대량 번식하기 위한 연구에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워런 엔치 퀸즐랜드 연방 하원의원은 “이번 연구가 만일 성공하면 과학자들이 악마불가사리의 습성에 자이언트 나팔고둥이 미치는 영향을 상세하게 관찰할 수 있으며, 산호초를 파괴하는 불가사리들을 관리하는 도구로써 잠재적인 가능성을 시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호주해양과학연구소(AIMS)는 2년 동안 연구용으로 자이언트 나팔고둥 8마리를 포획했다. 이들 나팔고둥은 최근 눈물 모양의 난낭(알주머니)를 수십만 개를 낳았는데 연구진은 지난달까지 이 중 10만 마리 이상의 유생을 부화시키는 데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호주 해양과학연구소(AIMS)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