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 ‘160㎏ 비만마네킹’ 등장…비만 환자 구조 훈련용

입력 : 2017.09.22 10:41 ㅣ 수정 : 2017.09.22 10: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에서 구조훈련용으로 사용되는 ‘비만 마네킹’

▲ 영국에서 구조훈련용으로 사용되는 ‘비만 마네킹’



비만인구가 갈수록 늘고 있는 가운데, 영국에서는 인명구조 훈련을 위해 ‘비만마네킹’을 갖추는 구조대가 늘고 있다.

영국 동부 링컨셔 소방구조대는 이미 2만 파운드(약 308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배리’(Barry)라는 이름의 비만마네킹을 훈련용으로 구입했다. 간호학과가 있는 대학교에서도 예비 간호사들을 훈련시키기 위해 비만마네킹 구입을 늘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 마네킹은 성인 혹은 영유아의 평균 신체사이즈를 토대로 제작되지만, 비만마네킹은 말 그대로 비만인 성인의 신체를 본 따 제작된 것으로 전체 무게만 160㎏에 달한다.

영국에서 이 같은 구조훈련용 비만마네킹이 등장한 것은 구조가 필요한 비만 환자가 늘고 있는 동시에 이러한 환자들을 구조하던 중 부상을 입는 구조대원의 수도 함께 증가하는 추세이기 때문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2011~2015년 영국 공공의료서비스(NHS) 소속 구조대원 중 비만 환자를 구조하다 부상을 입은 사람의 수는 10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 환자 구조 훈련용 마네킹인 배리를 처음 제작한 사람은 30년간 현지에서 경찰관으로 근무한 크리스 자레트다. 그는 경찰관으로 근무할 당시 무려 178㎏에 달하는 비만 환자를 구조할 당시 어려움을 겪었던 경험을 한 후 비만마네킹 제작을 결심했다.

그는 “응급구조대나 의료진들이 비만 환자를 구조하거나 치료하는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부상을 입거나 구조에 어려움을 겪는 일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들은 점점 더 많은 비만 환자를 마주하게 될 것이며, 이러한 사례에 대비한 전문적인 훈련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비만마네킹을 이용해 정기적인 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링컨셔 소방구조대 관계자는 “우리 구조대의 주된 목적은 시민과 구조대의 생명을 보호하고 부상을 막는 것이며, 더욱 효율적으로 이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어려운 구조 환경’에 맞는 장비를 이용한 구조 기술을 습득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