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교사 2명에게 성폭행…낙태수술까지 당한 印 10대

입력 : 2017.09.22 14:06 ㅣ 수정 : 2017.09.22 14: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포토리아



인도의 10대 여학생이 교사들에게 성폭행 당한 것도 모자라, 강제로 임신중절수술을 받은 뒤 혼수상태에 빠지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영국 BBC의 2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최근 인도 라자스탄주에 있는 도시 시카르에서는 해당 지역의 남성 교사 2명이 3개월간 18세의 여학생을 성폭행 한 일이 발생했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이 여학생은 3개월 동안 성폭행을 당한 뒤 임신을 했고, 여학생의 임신 사실을 안 가해 교사 2명은 강제로 임신중절수술을 시켰다.

가해 교사 2명은 피해 여학생을 자신들이 아는 한 개인병원에 데려간 뒤 수술을 받게 했는데, 수술을 받은 이후부터 가해 여학생의 건강에 문제가 발생했다.

이 여학생은 병원에 다녀온 뒤 계속해서 복부 통증을 호소했고, 결국 가족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진료 과정에서 이 여학생이 임신 및 임신중절수술을 받았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여학생은 혼수상태에 빠졌다.

의료진은 피해 여학생이 강제로 받아야 했던 임신중절수술로 인한 합병증을 원인으로 보고 있지만, 합병증이 오게 된 정확한 원인은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

의료진의 신고를 받은 현지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착수했다. 피해 여학생이 다니던 학교의 교사였던 가해자들은 피해자에게 ‘방과후 수업’을 빌미로 불러내 학교 밖 장소에서 만난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범죄는 매우 중대한 문제이며 자세히 조사한 뒤에 강경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