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고든 정의 TECH+] 1회 충전에 1772㎞…美전기버스 등장

입력 : 2017.09.24 13:30 ㅣ 수정 : 2017.09.24 1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회 충전에 1772㎞…전기버스 등장



전기차는 사실 20세기 초반에도 널리 사용된 운송 기관입니다. 오늘날과는 달리 당시 초창기 내연 기관 엔진은 신뢰성과 성능이 낮고 다루기 까다로운 엔진이었습니다. 반면 전기 모터는 누구나 쉽게 다룰 수 있고 당시 내연 기관의 성능을 고려하면 납축전지 배터리도 그렇게 뒤떨어지는 성능도 아니어서 제법 많은 전기차가 도로를 주행했습니다. 하지만 내연 기관의 급속한 발전으로 인해 전기차는 모두의 기억에서 사라진 존재가 됩니다.



전기차가 화려하게 부활한 것은 배터리 기술의 급격한 발전과 친환경 운송 수단에 대한 요구가 커진 21세기입니다. 이제 전기차의 위상은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커지고 있습니다. 영국, 프랑스, 노르웨이, 스웨덴 등 유럽 선진국은 미래에는 무배출차량(ZEV)만 판매하도록 규제를 강화하겠다는 선언했습니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세계 각국이 내연 기관 자동차의 비중을 줄이고 친환경 차를 늘려가는 것은 시대의 대세입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과거에는 전기차의 영역으로 생각하기 어려웠던 부분까지 전기차가 도입되고 있습니다.

미국의 대표적인 전기 버스 제조업체인 프로테라(Proterra)사는 자사의
‘카탈리스트 이투 맥스’(Catalyst E2 max)가 전기차 주행 신기록을 세웠다고 발표했습니다. 지난 9월 4일 이 12m 길이의 전기 버스가 1회 충전으로 1,101.2마일(1,772㎞)의 거리를 주행한 것입니다. 이는 과거 전기차 1회 충전 주행 거리 기록을 세운 독일의 슈루크스펫-이(Schluckspecht-E)의 1,631.5㎞를 뛰어넘는 성과입니다.

하지만 이 기록이 이전과 의미가 다른 이유는 슈루크스펫-이는 실험용의 1인승 차량으로 사람 1명이 간신히 탈 수 있는 소형차이기 때문입니다. 현실에서 쓰일 가능성이 거의 없는 차인 셈입니다. 반면 카탈리스트 이투 맥스는 고속도로 주행을 염두에 둔 풀 사이즈 버스로 무게가 이보다 46배나 무겁습니다.

프로테라사는 2015년에 600마일(966㎞) 주행 기록을 세운 후 자사의 카탈리스트 시리즈의 최신 버전을 통해 전기차 주행 신기록을 수립했습니다. 이 버스는 660
kWh의 배터리를 내장해 312~563㎞ 구간을 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비록 기록을 세우기 위해서 평지에서 승객 없이 달린 것이지만, 카탈리스트 이투 맥스의 주행 능력은 장거리 고속버스로 사용하기에 부족함이 없다는 것을 입증한 셈입니다. 최소한 국내에 도입한다면 1회 충전 거리가 모자라 못 갈 곳은 없을 것입니다.

이런 장거리 전기 버스가 가능해진 것은 두말할 필요 없이 배터리 기술의 발전 덕분입니다. 비록 아직은 내연 기관 자동차 대비 비싼 가격이 걸림돌이지만, 배터리의 용량 대비 가격이 지속해서 떨어지고 있으므로 앞으로 장거리 전기 고속버스를 타고 여행을 가는 일도 그다지 머지않은 미래가 될지 모릅니다.



사진=프로테라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