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남극해 유빙 증가…선박 조난 위험 갈수록 커져

입력 : 2017.09.28 08:34 ㅣ 수정 : 2017.09.28 08: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극해 유빙이 계속 늘어나면서 해상 조난사고 위험 또한 갈수록 커져가고 있다. (사진=인포바에)



남극에서 선박 조난사고가 더욱 빈번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운항 중인 선박이 대륙에서 깨져나온 유빙(流氷)에 걸려 발이 묶일 위험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최근 중남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올해 남극대륙의 면적은 1979년 위성계측이 시작된 이후 가장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3년 전까지 만해도 남극대륙의 면적은 사상 최대였다. 기후변화로 대륙의 크기가 변화무쌍해진 셈이다.



이로 인해 위험 가능성이 높아진 건 바다 위 조난사고다. 바다에 깔린 얼음에 걸려 선박이 꼼짝하지 못하는 일이 벌어질 가능성이 부쩍 높아진 때문이다.

남극해엔 해마다 수많은 상선과 과학조사선, 크루즈선이 항해한다. 특히 크루즈선은 탑승인원이 많아 조난사고를 당하면 인명피해가 날 위험도 크다.

지난해의 경우 남극해를 항해한 크루즈선은 50여 척이며, 크루즈선을 타고 남극을 여행한 사람은 3만5000명에 이른다.

남극기후-생태계연구센터의 연구원 잔 리서는 “최근 들어 조난사고를 당하는 민간선박이 늘어나면서 엄청난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는 구조작업이 잦아졌다”고 말했다.

2013년 발생한 러시아 과학조사선의 조난사고가 대표적인 경우다. 유빙에 부딪혀 좌초한 조사선을 구하기 위해 호주, 프랑스, 미국, 독일이 뛰어들었다. 중국은 쇄빙선까지 현장에 급파했지만 쇄빙선마저 얼음을 깨지 못하고 멈추는 등 고전을 거듭하다 좌초한 이 조사선을 구조하는 데는 꼬박 2주일이 걸렸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