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전자 변형? 스테로이드? ‘근육 돼지’ 논란

입력 : 2017.09.29 18:27 ㅣ 수정 : 2017.09.30 10: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근육이 너무 많아 잘 걷지도 못하는 돼지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인터넷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영국 일간 미러닷컴 등 외신은 29일(현지시간) 캄보디아에 있는 한 농장에서 사육되고 있는 이런 돼지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소개했다.

최근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많은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는 이 영상에는 일반 돼지보다 근육이 두 배 가량 많아 보이는 돼지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들 돼지는 최근 영화에 나왔던 슈퍼돼지 ‘옥자’처럼 유전자 변형으로 키워낸 것인지 아니면 단지 스테로이드제를 먹게 해 만들어낸 것인지는 알 수 없다.

공개된 영상에서 일부 돼지는 엄청나게 큰 고환을 갖고 있고 다른 돼지들은 근육이 너무 많아 간신히 걷는 모습으로 안쓰럽다.



하지만 영상을 공개한 농장주는 자신이 키워낸 근육질의 돼지들이 자랑스러운 듯하다.

반테아이메안체이주(州)에 기반을 둔 것으로 추정되는 이 농장주는 지난해 12월부터 정기적으로 이들 돼지의 성장 과정을 업데이트하고 있다.

그는 이 페이지에서 단돈 7000원 정도에 인공 수정 2회를 제공한다고 밝히고 있다.

즉 그가 근육질 돼지들을 키워내는 이유는 판매할 돼지 고기 양을 늘리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열악한 환경에서 잘 움직이지 못할 정도로 이런 돼지를 키우고 있는 농장주를 맹비난하고 있다.

사진=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