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날 비웃을 권리 없다” 160kg 감량한 여성의 일침

입력 : 2017.10.03 18:00 ㅣ 수정 : 2017.10.03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애던 SNS



미국 캘리포니아에 사는 재컬린 애단(30)은 과거 극심한 비만을 앓았다. 몸무게는 무려 230㎏에 육박했다. 하지만 꾸준한 식단조절과 운동, 시술을 통해 비만을 극복했고, 약 160㎏을 감량하는데 성공했다.

애단은 자신의 현재가 과거에 비해 훨씬 건강하고 멋지고 아름답다고 여겼지만, 자신감을 100% 되찾은 것은 아니었다. 피부가 심하게 늘어지는 후유증이 생겼기 때문이다.

하지만 애단은 주눅들지 않았다. 그리고 지난달, 멕시코로 떠난 여행에서 난생 처음 수영복을 입고 당당하게 자신의 몸매를 공개했다.

자신의 콤플렉스일수도 있는 두 다리를 드러낸 수영복을 입고, 두 팔을 벌린 채 환하게 웃고 있는 애단의 모습은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안겼다. 누군가의 아름다움이 단순히 겉으로 보여지는 외면에서만 나오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일깨워줬다.

그녀는 수영복을 입은 자신의 사진을 SNS에 올린 뒤 “멕시코에서 몇 주 동안 휴가를 보내면서 몸을 가리지 않은 수영 수트를 입고 오랜 시간을 지냈다. 처음에는 몸을 덮은 무언가를 걷어내는 것에 매우 긴장했다. 풀장에 미리 와 있던 한 커플은 날 보고 웃기 시작했다”면서 “하지만 나는 크게 숨을 한 번 쉬고 웃으며 당당하게 풀장으로 들어갔다”고 당시 상황을 적었다.

이어 “내게는 엄청난 순간이었다. 나는 달라졌고 더 이상 예전의 내가 아니었다. 여전히 나는 늘어진 피부를 가지고 있지만 나는 나 자신이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또 “(날 보고 웃는 이들은) 알지 못한다. 내가 무려 350파운드(160kg)을 어떻게 감량했는지 말이다. 그들은 앉아서 나를 쳐다보고 비웃을 권리가 없다. 이것이 내가 웃을 수 있는 이유”라고 말했다.

애단은 마지막으로 “나는 당신이 스스로를 사랑하길 바란다. 당신의 몸을 사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피나는 노력 끝에 건강을 되찾아가고 있는 애단의 모습에 네티즌들의 찬사가 쏟아졌다. 당당하게 자신의 몸을 공개하고 누구보다도 자신의 몸을 사랑하는 애단의 ‘개념있는 몸매 자랑’은 많은 이들에게 생각할 거리를 남겼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