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민 감시하는 눈?…中 CCTV 2000만대

입력 : 2017.10.05 11:49 ㅣ 수정 : 2017.10.05 1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정부에 의해 설치된 총 2000만대의 폐쇄회로(CC)TV 감시 카메라에 대한 내용이 전파를 탔다.

최근 중국 국영방송은 총 6부작에 달하는 다큐멘터리 ‘휘황중국(辉煌中国, 찬란한 중국)’를 방영했다. 논란이 된 내용을 실은 것은 해당 다큐멘터리 중 5부작으로 방영된 ‘공향소강(共享小康)’이다.



장쑤성 쑤저우시는 해당 지역 공안국은 직접 담당하는 성 내에 설치된 약 600만대의 CCTV를 통해 불시에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범죄 사건을 예방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범죄에 취약할 수 있는 양로원, 보육원 사회 외곽 지역을 포함, 각종 보이스피싱 등 신종 범죄를 감시·감찰하는 최적의 도구로 해당 CCTV가 활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다큐멘터리에 등장한 한 남성은 자신이 인터넷에서 알게 된 사람으로부터 총 1000만 위안에 달하는 보이스피싱 사기를 당하게 된 사건을 언급, “실시간으로 감시 감독하는 공안국의 CCTV 덕분에 피해 금액을 찾으려는 가해자를 적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물에 따르면 중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CCTV를 보유한 국가로, 현재 중국 전역에 설치된 CCTV의 수는 약 2000만 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물에서는 현재 운영 중인 2000만 대에 달하는 해당 CCTV의 운영 목적으로 각종 범죄의 실마리를 제공, 공안의 과잉 투입 문제를 미리 방지할 수 있다는 측면이 강조됐다.

영상물에는 중국에 거주하는 미국인 A씨가 등장,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국가 중 한 곳”이라고 정의, “아무 걱정 없이 여행하고 살 수 있는 국가다. 이미 나의 부모님에게 미국으로 돌아가지 않고 이곳에서 계속 거주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다큐멘터리 설명에 따르면, 실제로 중국은 지난 2016년 기준 치안이 안전한 국가 중 한 곳으로 선정됐다. 더욱이 같은 해 중국의 폭력 범죄 지수는 2015년과 비교해 약 42.7% 감소했다고 밝혔다.

반면 이 같은 천문학적인 수의 CCTV 운영 방식에 대해, 일각에서는 정부에 의한 지나친 국민 감시라는 반감을 불러오고 있는 모양새다.

실제로 인터넷상에서는 2000만대에 달하는 공안국 소유의 CCTV에 대해 ‘국가 안보보다 국민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것은 아닌지 혼란스럽다’, ‘중국이 언제부터 대테러 안보를 걱정하는 국가가 됐느냐, CCTV의 주목적은 국민 여론 감시 아니었느냐’는 등의 댓글이 게재됐다.

한편, 논란이 된 CCTV는 지난 2005년부터 중국천망(中国天网)이라는 중국 국내 회사가 제조해 배포해온 것으로 베이징, 상하이 등 대도시는 물론 서북 내륙지방에 건설되는 신도시를 중심으로 설치를 거듭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CCTV 캡처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