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묻지마 온라인 쇼핑’ …구매 기준은 ‘후기’ 개수

입력 : 2017.10.06 15:23 ㅣ 수정 : 2017.10.06 15: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온라인 쇼핑은 현대인들의 중요한 구매 방식이 됐다. (사진=포토리아)



온라인 쇼핑은 이제 현대인들에게 삶 그 자체에 가깝다. 물건을 직접 눈으로 보지 않은 채 업체가 일방적으로 내세우는 장점과 제품 설명, 그리고 사진 등만으로 보고 쇼핑을 한다는 게 한편으로는 대단히 불합리해 보이지만 한편으로는 그 와중에 좋은 제품과 좋지 않은 제품을 가리는 나름의 선별안을 갖고 있다.

온라인 쇼핑을 할 때 사람들은 품질보다 ‘이것’에 더욱 현혹되거나, 제품 구매의 기준으로 삼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퍼드대학 연구진은 성인 138명에게 온라인을 통해 휴대전화 케이스를 구매하게 했다. 연구진이 실험 참가자에게 제시한 휴대전화 케이스 A상품은 온라인상에서 만족도를 나타내는 ‘별점’이 높았지만 후기가 많지 않았다. 반면 B상품은 별점은 그다지 높지 않았지만 A상품에 비해 리뷰가 125개 더 많았다.

실험참가자들이 A와 B중 어떤 휴대전화 케이스를 더 많이 선택하는지 분석한 결과, 사람들은 후기가 많은 B상품을 더 많이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겨진 후기 안에는 상품의 품질이 별로라거나 디자인이 별로라는 등의 ‘나쁜 후기’도 상당수 포함돼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B상품에 대한 선호도가 A상품보다 높았다.

연구진은 각각의 상품을 선택한 실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실제로는 만족도를 나타내는 별점이 실제 제품의 품질을 반영하는 경우가 많지만, 실험 참가자들 대다수가 후기가 많다는 것을 제품의 품질이 좋은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즉 소비자들은 상품 구매를 결정하기 전에 간단하게 후기의 내용을 분석하기 보다는, 액면 그대로의 후기 개수에 더 현혹되고 이것이 구매로 이어진다는 것.

연구를 이끈 데렉 포웰 박사는 “사람들은 유명한 것이 좋은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이 믿음은 상품을 구매하기로 결정하는데 매우 중요한 단서가 된다”고 설명했다.

위 실험과 별개로 포웰박사 연구진은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아마존닷컴에서 판매되는 상품 35만개에 달린 후기 1500만 개를 분석했다. 그 결과 상품의 만족도를 나타내는 별점과 후기 개수와는 큰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포웰 박사는 “물건을 살 때 해당 물건의 평균 만족도를 우선적으로 평가하는 것이 좋다. 이후에 각각의 후기에 달린 만족도를 살핀 뒤 물건 구매를 결정하는 것을 권장한다”고 전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지난달 21일 국제학술지 ‘심리과학’(Psychological Science) 저널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