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 사랑꾼 남편, 죽은 아내 미라 만들어 10년 함께 지내

입력 : 2017.10.07 11:31 ㅣ 수정 : 2017.10.07 11: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그는 마치 아내가 살아있는 것처럼 일상을 함께했다. (사진=바이두)



10년 전 이미 숨진 아내를 잊지 못해 미라로 만들어 함께 지낸 남성이 있어 화제다.

중국 언론 ‘하오123’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 출신 남성 A씨는 지난 2007년 무렵 오랜 투병 끝에 숨진 아내의 시신을 자신의 방에 그대로 안치한 채 10여 년째 동거해왔다.



A씨는 2007년 직후 아내의 시신을 방에 안치한 채 함께 밥을 먹고 잠을 잤으며 외출 후에는 평소와 같이 있었던 일을 이야기 하는 등 일상을 영위해왔다.

그러던 중 아내의 시신이 부패할 지경에 이르자, A씨는 오래 전 지인에게 배웠던 이집트 전통 방식의 미라를 제조하는 기술을 활용해 아내의 시신을 미라로 탈바꿈했다.

그가 활용한 미라 제조 방식은 욕조에 물과 방부제 효과를 가진 약품 등을 넣어 내부 장기를 외부로 적출하는 방법이다. 해당 사건을 취재한 현지 업체는 “그가 활용한 미라 제조 방식이 고대 이집트에서 사용해 장례를 지냈다고 기록돼 있을 만큼 뛰어난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고대 이집트 미라 제조 방법의 가장 큰 특징은 미라로 만들어진 이후에는 오랜 기간이 지난 뒤에도 썩는 냄새 등이 나지 않는다는 점이 꼽힌다.

A씨는 아내를 미라로 제조한 뒤 그의 시신 외부에 석고를 덧대 시신의 형태가 변형되는 것을 방지했다. 그렇게 만들어진 아내의 시신은 마치 ‘석고로 만든 도자기 인형’같았다는 게 현지 언론의 설명이다.

▲ 남편 A씨가 아내의 미라 시신을 살피고 있다. (사진=바이두)



A씨는 그의 행각이 언론에 의해 발각되자, 담담한 모습을 보이며 “아내가 죽었지만 흙 속으로 묻은 뒤 사라져야 한다는 생각을 해보지 않았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만든 미라가 된 H의 시신은 석고 내부에 뼈만 앙상하게 남아있는 상황이다.

그의 사연이 언론에 보도되자, 인터넷 상에서는 그의 행동에 대해 찬반 여론이 일고 있는 분위기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 남자야 말로 진정한 사랑을 실천하는 위대한 남자다’, ‘과거부터 지금까지 정말 사랑을 실천하고 있는 남자다. 얼마나 사랑했으면 이렇게까지 했겠느냐’는 긍정적인 반응과 함께 ‘보내야 할 때를 모르는 것은 사랑이 아니다’, ‘인민법원에서 처벌을 받아야하는 대상에 불과하다. 끔찍하다’는 부정적 반응이 대조를 이뤘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