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매일 바나나 먹으면 심장 마비·뇌졸중 위험 ↓”(연구)

입력 : 2017.10.08 16:50 ㅣ 수정 : 2017.10.08 16: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매일 바나나와 같이 칼륨이 풍부한 식품을 섭취하면 심장 마비나 뇌졸중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앨라배마대 버밍햄캠퍼스의 폴 샌더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이 연구를 통해 바나나와 같이 칼륨이 풍부한 식품이 동맥 경화를 막아 결과적으로 치명적인 동맥 폐색증을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뻣뻣하고 유연하지 못한 동맥이 심장 마비나 뇌졸중 위험을 키운다는 것은 이미 기존 연구에서 밝혀졌다.

이번 연구팀은 심장 질환 위험이 있는 쥐들을 대상으로 지방이 많은 먹이를 먹이고 그에 따른 상태를 분석했다.

이때 이들 쥐를 세 그룹으로 나눠 각각 칼륨을 적거나 보통, 또는 많이 추가로 섭취하게 했다.

그 결과, 칼륨 섭취가 적은 쥐들의 동맥이 훨씬 더 딱딱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칼륨을 많이 섭취한 쥐들의 경우 동맥 경화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 또한 칼륨이 풍부한 먹이를 섭취한 쥐들은 대동맥의 경화도 줄었다.

이는 혈중 칼륨 농도가 높으면 동맥의 유연성을 유지하는 유전자가 발현하지만 칼륨 농도가 낮아지면 유전자 발현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생각한다.

샌더스 박사는 “이번 결과는 아테롬성 동맥 경화증을 예방하기 위해 칼륨을 충분히 섭취하면 건강 혜택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임상연구학회(ASCI) 학술지 ‘임상연구저널 인사이트’(JCI Insight)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 Yuriy Shevtsov / Fotoli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