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프리카서 하마 100여 마리, 의문의 떼죽음

입력 : 2017.10.10 10:45 ㅣ 수정 : 2017.10.10 10: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생 국립공원에 사는 하마 100여 마리가 떼죽음 당한 채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해외언론은 아프리카 나미비아 브와브와타 국립공원에서 하마 100여 마리가 떼죽음을 당한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현지언론이 공개한 사진은 지면에 그대로 보도되지 못할 정도로 끔찍하다. 하마들은 흉측한 몰골로 몸이 뒤집어져 강에 처박힌 상태로 지난주 국립공원 관리자들에게 발견됐다.

야생에서 막강한 전투력을 자랑하는 하마를 떼죽음으로 이끈 것은 동물탄저병으로 추정된다. 탄저균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 감염성 질환인 탄저병은 야생동물이나 가축이 풀을 뜯어먹는 과정에서 탄저균을 흡입하면서 감염된다. 사람도 감염 동물의 피 등에 노출될 경우 전염될 수 있다.



나미비아 환경관광부 관계자는 "현재 전문가들이 정확한 사인을 조사중이지만 탄저병으로 인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과거에도 하마와 코끼리 몇마리가 탄저병으로 죽은 적은 있지만 이같은 떼죽음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악어가 하마의 사체를 먹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피해가 더 커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지난 2004년 우간다에서도 180마리 이상의 하마가 탄저병으로 죽었다. 또한 지난해 러시아 시베리아에서도 75년 만에 탄저병이 발생해 순록 2300마리가 떼죽음 당했다. 당시 러시아 당국은 이상 고온을 탄저병 재발의 원인으로 꼽았다. 기온이 오르자 영구 동토층이 녹으면서 탄저균에 감염된 동물 사체가 그대로 노출돼 병이 퍼졌다는 결론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