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쌍둥이 낳은 부부, 11개월 만에 또 쌍둥이 출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쌍둥이를 낳은 부부가 11개월 만에 또다시 쌍둥이를 낳은 흥미로운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은 잉글랜드 남동부 서퍽에 사는 토니(38)와 재키 케이(28) 부부의 믿기 힘든 쌍둥이 출산기를 전했다.

이미 3살 딸 에밀리를 두고 있는 부부는 지난해 10월 11일 예쁜 쌍둥이 딸 사라와 페이지를 낳았다. 사실 여기까지는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는 가족 구성이지만 놀랍게도 부부는 11개월 후인 지난달 14일 쌍둥이 아들도 얻었다. 쌍둥이가 연이어 태어난 것도 희귀한 일이지만 단 11개월 3일이라는 짧은 차이는 영국 내에서 신기록이라는 전언.

부인 재키는 "처음 쌍둥이 딸을 낳고 더이상 아이를 가질 계획이 없었다"면서 "그러나 곧바로, 그것도 쌍둥이를 또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고 너무나 놀랐다"며 웃었다.


이렇게 계획에도 없이 태어난 쌍둥이 아들이 웨슬리와 니콜라스다. 졸지에 두 쌍둥이를 포함, 다섯명의 아이들을 한꺼번에 키우게 된 부부의 고생은 상상을 초월한다. 그러나 부부는 경험을 통해 자신들만의 육아법을 익혔다.

재키는 "아이들이 모두 일찍 잠자리에 드는 등 말을 잘 듣는다"면서 "쌍둥이를 키우는데 있어 핵심은 규칙을 엄격히 세우고 잘 따르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재키는 그러나 "두 쌍둥이를 키우는 것은 보통 힘든 일이 아니다"면서 "더이상 가족을 늘릴 계획은 없다. 지금 쌍둥이만으로도 충분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