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어릴적 헤어진 남동생, 60년 뒤 천만장자 돼 재회

입력 : 2017.10.10 17:32 ㅣ 수정 : 2017.10.10 17: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로의 생사도 모른 채 이역만리 떨어져 살던 남매가 극적으로 만났다. 특히 놀랍게도 남동생은 세계적인 거부로 성장해 누나 앞에 당당히 나타났다.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등 현지언론은 60여년 만에 해후한 이다 와일드(83)와 아스카 파텔(78)의 영화같은 사연을 전했다.

두 남매의 얽힌 사연은 6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스코틀랜드 출신의 백인 여성인 와일드와 인도인 남성 파텔은 사실 친남매 사이는 아니다. 1947년 당시 인도와 파키스탄의 종교분쟁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죽어나가는 와중에 파텔의 아버지가 아들을 영국으로 보냈고 와일드의 숙모가 그를 입양한 것이다. 이렇게 와일드와 파텔은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한 지붕 아래에서 살게 됐다.

서로 피는 달랐지만 친남매보다 사이가 좋았던 두 사람은 그러나 5년 후 이별의 순간을 맞았다. 영국 정부의 방침에 따라 파텔이 인도로 돌아가게 된 것이다. 이에 남매는 글래스고 기차역에서 기약없는 눈물의 이별을 해야만 했다.

와일드는 "동생이 떠났을 때 정말 가슴이 찢어지는 심정이었다"면서 "동생이 고국으로 돌아가서도 한동안 편지로 연락했지만 우리집이 이사가면서 이마저도 끊겼다"고 회상했다. 동생 파텔도 "연락이 끊긴 후 누나를 몇 년 동안 찾았지만 이사 후의 흔적을 어디에서도 발견할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렇게 두 사람의 인연은 추억 속으로만 남을 것처럼 보였지만 60여년 후 기적같은 일이 벌어졌다. 파텔이 페이스북에 게시된 한 가족 웨딩사진에서 꽃다발을 들고 있는 누나를 우연히 발견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곧 페이스북을 통해 연락한 두 사람은 지난 8월 60여년 만에 극적으로 해후했다.  



놀라운 점은 이제는 갑부가 된 돌아온 파텔이었다. 인도에서 물류회사를 경영하는 파텔은 인도의 성공한 사업가 톱 100명 중 45위에 오를 정도의 천만장자가 됐다. 2013년 기준 그의 추정 재산만 무려 6억 1500만 달러(약 7000억원).

와일드는 "동생을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고는 꿈에도 생각치 못했다"면서 "60년 전 기차역에서 눈물 훔치던 그 작은 소년이 성공한 천만장자가 돼 돌아왔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마치 초현실적인 일이 벌어진 것 같아 지금도 믿지 못할 정도"라면서 "앞으로는 계속 만남을 이어가기로 했다"며 웃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