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고든 정의 TECH+] 무려 14TB…하드디스크의 미래는?

입력 : 2017.10.11 13:55 ㅣ 수정 : 2017.10.11 13: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어마어마한 용량을 자랑하는 하드디스크가 출시되고 있다. (사진=HGST)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고 했지만, IT 세상은 몇 년 만 지나면 판도가 바뀌는 일이 흔할 만큼 변화무쌍합니다.

아이폰 등장으로 인한 스마트폰 쇼크가 그랬고 IBM 호환 PC의 등장으로 인한 일반 사용자용 컴퓨터 시장의 변화가 그랬습니다. 저장 장치 역시 예외가 아니어서 과거 컴퓨터의 표준 부품이나 마찬가지였던 하드디스크(HDD) 역시 2010년 6억 5100만대에서 출하량이 정점을 찍은 후 2015년에는 5억 대 이하로 출하량이 감소했습니다. 2016년 1분기에는 다시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20%나 줄었고, 2016년 전체로도 4억 대를 조금 넘는 수준까지 출하량이 감소했습니다. SSD의 대중화와 스마트 기기 확산으로 인한 PC 출하량의 감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하드디스크의 진화가 멈춘 것은 아닙니다. 기술 발전 덕분으로 10TB 이상의 고용량 하드디스크 출시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웨스턴 디지털에 인수된 HGST는 14TB라는 엄청난 용량의 하드디스크를 출시했습니다. 울트라스타(Ultrastar Hs14)는 헬륨 충전 기술을 사용한 하드디스크로 14TB의 용량과 연간 550TB의 작업량, 5년의 보증기간(MTBF·250만 시간)의 사양을 지녔습니다. 물론 목표로 하는 시장은 일반 사용자용이 아니라 기업 시장입니다. 속도에서는 SSD와 경쟁이 어렵지만, 용량 대 가격으로 볼 때는 아직 하드디스크가 승부를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드디스크 시장의 다른 강자인 시게이트 역시 12TB 하드디스크 3종을 선보이며 10TB 이상 고용량 하드디스크 제품군을 강화했습니다. 바라쿠다 프로/아이언 울프 NAS/아이언 울프 프로 NAS 12TB 제품군으로 가장 저렴한 아이언 울프 NAS가 470달러에 출시되었습니다. 이 가격은 작년 10TB 하드디스크 출시 가격과 비슷한 수준으로 하드디스크의 GB당 가격 역시 꾸준히 하락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줍니다.

이런 고용량 하드디스크가 가능한 이유는 여러 가지지만 최근 트렌드는 고용량 하드디스크에서 공기 대신 헬륨을 충전해 여러 개의 플래터를 탑재하는 방법입니다. 헬륨이 공기보다 마찰이 적어 발열과 전력 소모를 줄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드디스크는 플래터라고 부르는 동그란 원판 위에 기록을 남기는 방식으로 데이터를 기록하거나 읽을 때는 이 원판이 레코드판처럼 회전하는 구조입니다. 보통 하나의 하드디스크에 여러 개의 플래터가 들어가는데, 하나 더 넣을 때마다 발열과 진동, 소음이 늘어나서 아무리 얇게 만들어도 넣을 수 있는 숫자에 한계가 있습니다. 그런데 헬륨을 넣으면 마찰이 줄어들면서 이 발열과 전력 소모가 감소하는 것이죠. 덕분에 플래터를 8개까지 넣어서 12~14TB의 고용량 하드디스크가 가능하게 된 것입니다. 헬륨 충전 이외에 다른 기술도 개발 중이어서 보수적으로 생각해도 5~10년 이내에는 50~100TB급 하드디스크가 상용화될 가능성이 큽니다.

물론 이런 하드디스크는 웬만한 보급형 노트북 가격과 비슷해서 일반 사용자는 엄두를 내기 어렵습니다. 대신 데이터를 보관해야 하는 기업, 연구소, 공공 기관에는 없어서는 안 될 제품이기도 합니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이런 대용량 제품이 계속 나오는 건 누군가 사는 사람이 있다는 뜻입니다.

하드디스크의 미래는 지금은 데이터 백업용으로만 사용되는 자기 테이프와 비슷할지 모릅니다. 1TB 이상의 고용량 SSD의 가격이 충분히 내려가면 5~10TB 이상 대용량 데이터를 보관하는 일반 사용자가 드문 만큼 소비자용 하드디스크의 입지는 더 줄어들겠지만, 대신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데이터를 보관하고 백업하기 위한 저장 장치의 수요는 꾸준히 증가할 것입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컴퓨터에서 점점 하드디스크의 모습이 사라져도 우리가 매일 소비하고 생산하는 데이터는 어딘가 있을 하드디스크와 자기테이프에 안전하게 보관될 것입니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