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종합격투기 선수 잘못 건드린 ‘로드 레이지’(영상)

입력 : 2017.10.11 15:00 ㅣ 수정 : 2017.10.11 15: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운전 중 어떤 경우에도 폭력을 행사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일깨워주는 영상이 인터넷상에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0일(현지시간) 최근 유튜브 채널 바이럴호그에 공개돼 화제를 일으키고 있는 자동차 블랙박스 영상을 소개했다.

5개월 전 유튜브에 공개돼 지금까지 조회 수가 150만 건에 달하는 이 영상은 지난 4월 21일에 녹화됐는데, 두 남성과 한 남성이 도로에서 싸우는 모습을 담고 있다.



영상은 우리나라와 차선이 반대인 왕복 1차선 도로를 향해 좌회전으로 진입하는 구간에 앞뒤로 정차한 두 차량을 뒤에 있는 차량 블랙박스에서 녹화한 장면이다.

이를 보면 영상을 녹화한 차량 바로 앞에 있는 청옥색 세단이 맨 앞에 있는 군청색 해치백을 향해 경적을 울리자 해치백 조수석에서 한 젊은 남성이 내려 트렁크에서 야구 방망이를 꺼내 들더니 뒤 차량을 위협하기 시작한다.

이 남성은 욕을 하며 청옥색 차량 운전자를 향해 내리라고 소리친다. 그러더니 차량 앞으로 가 본넷 부분을 방망이로 내리친다.

그 즉시 흰색 모자를 쓴 운전자가 차에서 내리더니 자신의 차량을 가격한 남성을 향해 성큼성큼 다가간다. 그러자 방망이를 든 남성은 뒷걸음칠 치더니 모자 쓴 남성을 향해 방망이를 휘두른다.

놀라운 점은 모자 쓴 남성이 몸을 살짝 뒤로 빼 방망이를 피하며 펀치를 휘둘렀고 그 주먹에 얼굴을 맞은 남성은 뒤로 쓰러지며 기절하고 만다.

그러자 이번에는 앞 차 운전자가 따라 나와 모자 쓴 남성을 향해 럭비 경기를 하듯 태클을 시도한다. 하지만 모자 쓴 남성은 그 남성을 넘어뜨리더니 조르기 기술로 기절시키고 만다. 그러고 나서 그 남성은 자신의 차로 돌아가 유유히 사라진다.

이런 모든 장면은 맨 뒤에 있던 차량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녹화됐다. 그리고 그 차량에 타고 있던 부부는 경찰에 신고하고 구급차를 부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후 해치백 차량의 두 남성을 쓰러뜨리고 현장을 떠난 모자 쓴 운전자는 경찰 조사 결과, 종합격투기(MMA) 선수로 밝혀졌다. 하지만 그가 어떤 처벌을 받았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사진=바이럴호그/유튜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