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상 첫 인디언 출신 여성대통령 탄생할까?

입력 : 2017.10.12 09:20 ㅣ 수정 : 2017.10.12 09: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멕시코 전국인디언협의회에서 활동해온 헤수스 파트리시오가 최근 2018 대선에 출사표를 던져 주목받고 있다. (사진=텔레수르)



중남미에서 사상 첫 인디언 출신 여성 대통령이 탄생할 수 있을까?

인디언 혈통의 멕시코 여성이 2018년 치러지는 대통령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주인공은 인디언 인권을 위해 활동해온 운동가 마리아 데 헤수스 파트리시오(53). 그는 “자본주의를 타파하고 인종차별적, 계급주의적 정치를 바꿔야 한다”며 대선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멕시코 서부 할리스코에 뿌리를 둔 나우아티 종족 출신으로 2018년 멕시코 대선에 무소속 후보로 출마할 예정이다.



파트리시오는 “(잘못된 정치에서 비롯된) 아픔과 혐오를 치유해야 비로소 국가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면서 “보이지 않는 태생적 한계를 뛰어넘겠다”고 대통령 출마를 선언했다.

파트리시오는 그간 멕시코 전국인디언협의회 대변인으로 활동해왔다. 전국인디언협의회는 50개 이상의 종족과 부족이 가입해 있는 멕시코의 대표젹 인디언 단체다.

하지만 아직 갈 길은 험난하다. 멕시코 선거법에 따르면 무소속 대선후보로 등록하기 위해선 지지자 100만 명의 서명을 받아야 한다. 인디언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도 쉽지 않은 일이다. 자칫 후보등록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는 사실을 파트리시오도 부인하지 않는다.

파트리시오는 “(서명을 받기 위해) 전국을 순회하겠지만 단순히 서명을 받는 데 연연하진 않겠다”며 “대신 어렵게 살고 있는 국민들을 만나고 그들을 위로하겠다”고 말했다.

만만치 않은 비용이 들겠지만 파트리시오는 자력으로 전국을 순회할 계획이다. 파트리시오는 “선거 당국으로부터는 한푼도 지원을 받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 멕시코 대선엔 무소속 후보가 다수 등장할 전망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예비후보는 12명에 이른다.

중남미가 배출한 최초의 인디언 출신 대통령은 2006년 대선에서 승리하고 12년째 장기 집권 중인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