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한 팔로도 괜찮아” …편견 딛고 모델 꿈 이룬 여성

입력 : 2017.10.13 17:17 ㅣ 수정 : 2017.10.13 17: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현재 하와이 호놀룰루에 사는 샤홀리 에어즈. 그녀는 패션 업계에서 장애 외에 나이가 또 다른 걸림돌이 될까봐 실제 자신의 나이를 밝히지 않았다.



‘안돼(No)’는 오른쪽 팔꿈치 아래가 없는 선천성 절단(congenital amputation)으로 태어난 샤홀리 에어즈에게 가장 익숙한 단어다.



미국 오리건주에 살던 에어즈는 어릴 때 선생님에게 체육 수업에 참여할 수 없다는 말을 들었다. 10대가 되자 농구팀 코치는 두 손 없이 어떻게 공을 드리블하고 골을 넣을 수 있겠냐며 에어즈에게 농구를 시키지 않았다.

▲ 한창 많은 꿈을 꿀 어린 아이에게 어른들은 뭐든 안된다고만 말했다.



대학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패션모델이 되고 싶어 에이전시를 찾아갔지만 안될 거라는 말만 돌아왔다. 에이전시 직원은 “두 팔이 없는 당신이 모델이 될 수 있는 길은 없을 거다”라며 그녀를 돌려보냈다.

그리고 수차례 거절당한 끝에, 에어즈는 이대로는 안되겠다는 생각에 에이전시 없이 자신의 꿈을 쫓기로 결심했다.

“생각을 바꾸니 모든 것이 새롭고 신선했다. 난 아무 것도 가진 게 없어서 가장 기본부터 시작했다. 사진작가, 메이크업 아티스와 일하며 포트폴리오를 만들었고, 지역 의상실을 돌며 모델이 돼줄 수 있다고 어필했다. 이는 실제로 효과가 있었다”

편견을 향한 그녀의 노력은 빛을 발했다. 그녀는 뉴욕패션위크에 여섯 차례 참여했고, 미국 유통 전문업체 노드스트롬의 모델로도 활동했다. 가장 최근인 지난달에는 아트 하츠 패션쇼에 섰다. 에어즈의 의견을 존중해주는 촬영 스태프 덕분에 그녀는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곤 실생활에서 의수를 착용하지 않는다.

▲ 의수를 착용하고 촬영한 모습.



에어즈는 “초등학교 3학년때 장애때문에 욕을 듣거나 맞은 적도 있다. 농구 게임에 참여하지도 않았는데 반대편 사람들이 한팔 괴물이라고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 그러나 그것이 다른 오늘을 만들었다”며 지금이 나쁘지만은 않다고 말했다.

현재 세계 장애인단체 홍보대사로도 활동하는 그녀는 “나처럼 불리한 조건을 가졌지만 꿈이 있는 아이들을 많이 만났다. 그들은 마침내 자신들을 대변할 누군가를 찾았다고 얘기했지만 나는 그 누군가가 아이들이라고 생각한다. 이 아이들이 훌륭하게 자라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고 상황이 어떻든 꿈에 따라 살도록 영감을 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샤홀리에어즈 페이스북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