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도쿄 모터쇼 사로잡은 ‘스스로 균형잡는 오토바이’

입력 : 2017.10.26 14:06 ㅣ 수정 : 2017.10.26 14: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스로 균형을 잡는 똑똑한 오토바이가 등장했다.

일본 혼다가 제작하고 도쿄 모터쇼에서 공개한 혼다 라이딩 어시스트-e(Honda Riding Assist-e)는 운전자가 탑승하고 있거나, 혹은 탑승하고 있지 않을 때에도 스스로 균형을 잡고 서 있을 수 있는 기술이 탑재됐다.

이 오토바이에 탑재된 기술은 인간형 로봇인 ‘아시모’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확보한 ‘균형제어 기술’이다. 오토바이를 타고 있을 때에도 넘어지지 않으며, 저속 주행 중에도 균형을 유지하기 때문에 안전성과 편의성이 높다는 것이 혼다 측의 설명이다.

주로 자동차에 적용되어 온 자율주행기능도 탑재됐다. 오토바이에 저장된 탑승자의 정보가 확인되면, 탑승자가 오토바이를 타지 않더라도 스스로 탑승자의 뒤를 서서히 따라가거나, 탑승자가 설정한 위치까지 스스로 이동할 수 있다.

이러한 기술은 혼다가 최근 몇 년간 꾸준히 업그레이드 하며 선보여온 개인용 이동수단 ‘유니 커브’(Uni-Cub)에도 적용됐다. 유니 커브는 스스로 균형을 잡는 바퀴가 달린 의자 형태의 신개념 이동 수단이다.

이 오토바이가 도쿄 모터쇼에서 더욱 주목받은 이유는 친환경 전기에너지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혼다 관계자는 "탄소 없는 사회를 실현하는 동시에 자유롭고 즐거운 이동이 가능한 오토바이 개발을 목표로 신제품 제작에 주력했다"면서 “탑승자가 더욱 안전하게 오토바이를 탈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해당 오토바이의 시제품은 올해 초 공개됐지만, 컬러와 외형 디자인 등을 모두 갖춘 완제품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통사고 위험을 낮춰줄 것으로 기대되는 이 오토바이의 정식 출시 일정 및 가격은 미정이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