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시아, 태양열 드론 테스트 비행 성공

입력 : 2017.10.26 18:36 ㅣ 수정 : 2017.10.26 18: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가 제작, 테스트 한 태양열 드론 (무인비행기)



러시아가 태양열 에너지로 하늘을 나는 드론을 공개 테스트했다.

‘LA-252 에이스트’(LA-252 Aist)라고 이름 붙여진 이 드론은 15~21㎞ 높이의 상공을 비행하면서 주 에너지로 태양열을 사용한다.

행글라이더와 유사한 형태로, 길고 좁은 태양열 전지판을 매단 채 구름 위를 비행하며 태양열을 흡수한다. 태양열 전지판뿐만 아니라 무선 공유기와 와이파이 기기 등이 장착돼 있어 지상과 통신이 가능하다.

러시아 군사과학 아카데미의 바딤 코이줄린 교수는 “이 드론은 지상에서 특별히 에너지를 충전하지 않아도, 구름 위 상공에서 며칠 동안이나 비행이 가능하다”면서 “러시아는 최근 들어 무인 비행체 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이 드론 외에도 다양한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지 과학자들은 이 드론이 우주 및 위성과 관련한 연구에서도 획기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강력한 태양빛을 받을 수 있는 우주 공간에서 지구와 달, 기상과 위성의 움직임을 관찰하고 관련 데이터를 지구에 전달하는데 유용할 것이라는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한편 태양열 에너지로 움직이는 드론을 개발 중인 국가는 러시아 한 곳만이 아니다.

중국은 지난 2월 중국 국방부 홈페이지를 통해 태양열 드론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중국 우주공기동력기술연구원(CAAA)는 이 태양열 드론에 대해 “초고공 비행을 하면서도 항속 시간이 길고 유지 관리가 쉽다”면서 “공중 조기경보기와 대형 정찰기의 역할을 대체함과 동시에 기상관측이나 통신 중계 등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4개월 뒤인 6일에는 중국 관영 CCTV를 통해 해당 드론의 실제 테스트 장면을 직접 공개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