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페루 나스카서 발견된 ‘외계인 미라’ 논란

입력 : 2017.10.27 09:12 ㅣ 수정 : 2017.10.31 1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루 나스카에서 발견된 '외계인 미라'의 진위 여부를 놓고 또 다시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페루의 유골전문가 에드손 비방코는 최근 인터뷰에서 "미라가 조작됐다는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사기라고 볼 만한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비방코는 "(개인적으로는) 처음에 발견됐을 때 추정됐던 것처럼 외계인의 미라일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미라는 지난 6월 페루 나스카에서 발굴됐다. 약 1700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미이라는 모두 5구로 사람의 형체를 갖고 있지만 자세히 보면 인간과는 다른 부분이 많다. 두개골이 영화 ET의 주인공처럼 생겼고, 손가락과 발가락은 3개뿐이다. 몸통은 유난히 가늘어 보인다.

언뜻 보면 외계인의 미라라고 확신할 만큼 외형은 특이하다. 미라가 발견됐을 때 외계인의 것으로 보인다는 가설이 나온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페루 학계는 "미라가 조작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런 가설을 외면했다. 외계인의 것일 수도 있다는 유골전문가 비방코의 소견은 학계의 이런 입장과 정면으로 배치된다.

비방코는 "미라의 두개골 모양, 두개골의 내부구조, 후두엽과 정수리 등을 살펴보면 인간의 것으로 보기 힘들고, 조작했다고 보기는 더더욱 보기 힘들다"고 말했다. 과학적인 분석이 진행되고 있지만 속시원한 결과는 나오지 않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학계는 미라에 복수의 DNA검사를 실시했다. 검사에 따라 DNA를 특정할 수 없다는 결과와 100% 인간의 DNA가 맞다는 결과가 나란히 나왔다.

비방코는 "현재로선 미라가 사기극이라고 단정할 만한 이유가 전혀 없다"며 "누군가 의도적으로 시신을 변형했다고 볼 근거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단층촬영까지 실시했지만 미라를 만든 흔적으 없었다"면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연구를 더 진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인포바에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