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몰래카메라 달린 옷걸이, 英확산…한국도 주의 요망

입력 : 2017.10.28 11:00 ㅣ 수정 : 2017.10.28 1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파이 후크 몰래카메라 옷걸이



일명 ‘스파이 후크’라고 불리는 불법 몰래카메라가 미국뿐만 아니라 영국 등지에서도 판매되는 것으로 알려져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해 미국 플로리다의 공중화장실 3곳에서 위 형태의 후크가 발견됐다. 사람들을 충격에 몰아넣은 것은 이것이 평범한 후크가 아닌 후크의 탈을 쓴 몰래카메라란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이 후크가 발견됐을 당시, 플로리다 경찰은 “공공화장실에 들어가는 누구라도 반드시 주위를 확인해야 할 것”이라면서 “만약 그곳에서 숨어있는 카메라를 발견했다면 절대 손대지 말고 경찰에 바로 신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지 경찰은 이러한 카메라가 여전히 가정용 보안 장치라는 이름으로 도처에서 팔리고 있으며, 드레스룸이나 호텔룸, 공공 목욕탕 등에 설치될 수 있다고 우려한 바 있다.

이 같은 우려에도 불구하고, 문제의 후크는 ‘홈 시큐리티 디바이스’ 즉 가정 보안용 장치라는 이름으로 영국에서도 판매 및 구매가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미러 등 현지 언론의 27일 보도에 따르면 현재 영국 이베이와 아마존에서는 해당 제품이 3파운드(약 4400원)도 채 되지 않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현지에서는 이 제품이 공중화장실뿐만 아니라 에어비앤비 등 숙박공유서비스에 가입돼 관광객들을 유치하는 가정집에도 손쉽게 설치될 수 있다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심지어 판매자들은 USB로 연결해 해당 몰래카메라가 찍은 영상을 손쉽게 개인컴퓨터로 다운로드 할 수 있으며 한번 충전하면 몇 시간은 쓸 수 있는 충전식이라는 기능까지 ‘친절하게’ 설명하고 있어 피해가 우려된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