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中, 신형 4족 로봇 공개…美 로봇과 다른 점은?

입력 : 2017.11.01 14:47 ㅣ 수정 : 2017.11.01 14: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에서 개발된 4족 보행 로봇 ‘라이카고’



‘로봇 굴기’를 선포한 중국에서 개를 닮은 4족 보행 로봇이 공개됐다. 4족 보행 로봇의 선두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미국을 바짝 뒤쫓는 모양새다.

중국 항저우에 위치한 로봇스타트업 기업인 ‘유니트리 로보틱스’가 개발한 로봇 ‘라이카고’는 개처럼 네 다리로 걸으며 무거운 물건을 운반하는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무선 인터넷을 이용해 컴퓨터로 원격제어가 가능하지만 카메라나 레이더는 장착돼 있지 않다. 대신 크기가 작고 다리 부분이 유연해 무거운 물건을 옮기는 것뿐만 아니라 일반 가정에서도 다양한 용도로 사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 가로 35㎝, 세로 56㎝의 수트케이스에 쏙 들어가는 크기로, 보관이나 이동이 간편하다는 장점이 있다.

라이카고가 눈길을 끄는 것은 이 로봇이 미국 보스턴 다이나믹스사의 4족 로봇과 매우 유사한 형태이기 때문이다.

4족 로봇 기술을 이끌고 있는 보스턴 다이나믹스는 현재까지 ‘빅독’(Big dog), ‘스팟’(Spot) 등의 4족 로봇을 공개했다. 이 두 로봇은 단순히 4족으로 보행하는 기능뿐만 아니라 누군가가 발로 차도 넘어지지 않는 균형감각과 스스로 동력을 생산하는 자가발전 기능 등을 고루 갖췄다.

또 150㎏의 짐을 짊어지고도 산을 오르내리는 등 군용물자 수송에도 탁월한 능력을 자랑하며, 위험한 전투지역이나 재난지역에서 사람 대신 투입돼 수색업무를 대신할 수 있다.

최근 업그레이드 된 ‘스팟 미니’(Spot mini)는 스스로 방 안을 자유롭게 돌아다니고, 주방 개수대에서 컵을 집어 건조기로 옮기거나 쓰레기를 집어 쓰레기통에 버리는 등의 역할도 수행한다.

유니트리 로보틱스 대표는 “보스턴 다이나믹스 창업자 마크 레이버트를 존경한다”면서 “스마트폰이나 드론처럼 대중적인 보행 로봇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유니트리 로보틱스의 라이카고는 향후 업그레이드 과정을 거쳐 2만~3만 달러(약 2240~3400만 원)에 시판될 예정이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