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실사판 헐크’ 연상시키는 러 20대 여성

입력 : 2017.11.07 11:47 ㅣ 수정 : 2017.11.07 11: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체중을 늘리려고 10대때 시작한 보디빌딩이 삶의 전부가 되버렸다.



영화 속 '헐크' 못지 않은 몸매를 지닌 실사판 헐크가 등장했다. 반전은 딱 벌어진 상체와 탄탄한 근육질 하체를 가진 이가 바로 여성이란 사실이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6일(현지시간) 러시아 치타에 살고있는 보디빌더, 나탈리아 쿠즈네트소바(26)의 믿기 힘든 몸매가 담긴 사진들을 공개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쿠즈네트소바는 18개월의 공백을 깨고 모스크바에서 열릴 경기에 출전하기 위해 몸만들기 훈련에 돌입했다고 한다. 벤치프레스와 데드리프팅 부문에서 3번이나 세계 신기록을 세운 그녀는 사실 지난해 은퇴를 선언했었다.

그러나 자신이 운동과 한시도 떨어질 수 없는 존재임을 깨닫고는 다시 웨이트 트레이닝 전문가인 파워리프터로 복귀했다.

▲ 왼쪽은 쿠즈네트소바가 14살 때의 모습. 그리고 오른쪽은 10여년이 훌쩍 지난 후.



40㎏도 채 되지 않던 쿠즈네트소바가 보디빌딩을 시작한 건 14살 때. 처음엔 체중을 늘리고 싶은 마음에 신체 근육을 길렀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보디빌딩에 푹 빠져있는 자신을 발견했다. 노력한 만큼 대가가 주어지는 보디빌딩을 꾸준히 해온 결과 지금은 90㎏을 거뜬히 넘는 운동전문가가 됐다.

엄격한 식단을 준수하며 하루에 몇 시간씩 훈련에 돌입한 그녀는 현재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그 진행과정을 기록하는 중이다. 19만 4000명이 넘는 소셜미디어 팬을 보유한 그녀는 이미 인터넷에선 유명인사다.

▲ 나탈리아 쿠즈네트소바의 음식엔 양념이나 향신료 대신 단백질 파우더가 더 들어간다.



쿠즈네트소바는 “옷을 입어도 몸매가 드러나는 건 어쩔 수 없다. 많은 사람들이 나를 알아보고 같이 사진을 찍자고 요청한다. 이름을 아는 분들도 꽤 된다”며 자신의 인기를 증명했다. 하지만 비판과 악플를 다는 이도 적지 않았다.

자신을 향한 편견을 무시하는 법을 터득했다는 그녀는 앞으로 “다른 사람들이 스스로의 가능성에 도달할 수 있도록 돕는 코치로 일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