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애플, 아이폰X 하나 팔면 얼마 남을까?

입력 : 2017.11.07 16:28 ㅣ 수정 : 2017.11.07 16: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이폰X (사진=AP·연합뉴스)

▲ 분해된 아이폰X



지난 3일 애플이 야심차게 선보인 10주년 스마트폰 아이폰X가 고가에도 불구하고 호평이 이어지는 가운데, 현지의 한 업체가 아이폰X의 원가를 분석·공개했다.

현재 아이폰X의 가격은 미국 기준으로 64GB가 999달러(약 111만 800원), 256GB가 1149달러(약 127만 7600원)에 달한다. 애플코리아에 따르면 국내에서는 64GB가 142만원, 256GB가 163만원 수준이다.

IT기술 분석 업체 테크인사이츠(TechInsights)는 현지에서 999달러에 판매되는 아이폰X 64GB의 부품을 19개로 분류하고 부품들의 원가를 계산했을 때, 제작에 들어가는 비용은 총 357.50달러(약 39만 7500원)이며 애플은 판매액의 64%를 이윤으로 남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업체가 아이폰8 출시 당시 분석한 이윤은 판매액 699달러의 59%인 약 287달러였다.

아이폰X가 아이폰8에 비해 제작비용이 높은 이유는 다양한데, 그중 하나는 아이폰8에 비해 더 커진 디스플레이다. 테크인사이츠에 따르면 아이폰X 디스플레이의 원가는 65.50달러, 아이폰8의 디스플레이는 36달러 선이다.

아이폰X에 장착된 디스플레이는 일명 ‘슈퍼 아몰레드’로, 아이폰8에 장착된 것보다 훨씬 선명한 컬러와 얇은 두께를 자랑한다.

또 아이폰X의 뒷면은 충격에 더 강한 36달러의 스테인리스 재질을 사용했지만, 아이폰8은 21.50달러의 알루미늄을 사용했다. 테크인사이츠는 아이폰X의 스테인리스가 알루미늄에 비해 구부러지는 성질이 덜해, 아이폰6 때 발생했던 ‘구부러짐’(bending) 현상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애플 측은 테크인사이츠의 이러한 분석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한국은 아이폰X의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으며 정확한 출시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업계는 이르면 12월이나 내년 1월 쯤 국내 출시를 예상하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