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알쏭달쏭+] 양은 사람의 얼굴을 구별할 수 있을까?

입력 : 2017.11.08 18:52 ㅣ 수정 : 2017.11.08 18: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은 사람의 얼굴을 구별할 수 있을까?

영국 캐임브리지대학 연구진은 양을 대상으로 흥미로운 실험을 진행했다. 양에게 각기 다른 사람의 얼굴이 찍힌 사진을 보여주며 훈련을 시킨 뒤 얼굴을 구별할 수 있는지를 알아보는 실험이었다.

실험에 동원된 것은 영국에서만 서식하는 웰시마운틴산양 암컷 8마리이며, 연구진은 이 양들에게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 여배우 엠마 왓슨, 남배우 제이크 질렌할, BBC 아나운서 피오나 브루스 등 4명의 사진을 보여주며 훈련을 시켰다.

연구진은 위 4명의 사진 중 한 장의 사진과 또 다른 사람의 얼굴이 있는 사진을 나란히 놓고, 이중 위 4명의 사진을 고를 때마다 먹이를 보상으로 줬다.

이후 연구진은 실험에 동원된 양 중 무작위로 한 마리를 고른 뒤, 위 4명 중 한 명의 사진, 그리고 이 사진 속 인물과 비슷한 외모의 인물을 담은 사진을 나란히 두고 그 앞에 버튼을 눌러 선택하게 했다. 예컨대 오바마 전 대통령의 사진 옆에는 오바마와 비슷한 피부색을 가진 흑인 여성의 사진이 있었고, 두 사진 앞에는 맞추면 보상(먹이)가 나오는 버튼이 있는 방식이다.

그 결과 훈련을 받은 양은 총 10번의 테스트 중 80%의 정답률을 기록했다. 비슷한 외모의 사람 사진을 나란히 둬도 양이 구별을 할 줄 안다는 사실이 입증된 것이다.

연구진은 추가로, 훈련에 사용했던 4명의 얼굴이 각기 다른 각도로 찍힌 사진을 두고 같은 실험을 진행했다. 이 경우에도 양이 훈련 시 외웠던 4명의 얼굴을 구분하는 확률은 이전 실험과 동일했다.

연구진은 “양이 얼굴을 구분하는 능력의 수준이 원숭이와 유인원, 그리고 사람과 비슷한 수준이라는 사실이 입증됐다”면서 “향후 양이 서로 다른 표정의 사람 얼굴도 기억하고 구분할 수 있는지를 실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로 다른 종(種) 간의 얼굴을 구분하는 양의 능력을 면밀하게 분석함으로서, 인지능력 저하를 유발하는 헌틴톤병이나 치매 등을 분석하고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왕립협회 오픈 액세스 학술저널인 ‘오픈 바이올로지’에 게재됐다.

사진=실험 동영상 캡쳐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