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검색하면 식당 대기 시간까지 알려주는 구글 새 서비스

입력 : 2017.11.10 16:54 ㅣ 수정 : 2017.11.10 16: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포토리아



구글이 구글 검색과 구글맵을 통해 레스토랑을 검색하는 사용자들에게 레스토랑의 대기자(웨이팅) 정보까지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 서비스는 2015년 공공장소 등 특정 지역에 한정해 제공돼 왔으며, 레스토랑에 적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구글이 새롭게 제공할 정보는 해당 레스토랑을 방문하는 시간대 별 예상 대기 시간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사람들이 특정 레스토랑을 이용하기 위해 줄을 길게 서 있는 시간을 피하거나, 대기 시간을 고려해 약속 시간을 정할 수 있다.

구글은 전 세계 주요 레스토랑과 협의하고, 협의가 완료된 레스토랑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확장시킬 예정이다. 현재 구글이 예상하는 서비스 협약 레스토랑은 약 100만 개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구글은 시간대별로 식당의 평균 대기 손님 수 및 대기 시간, 손님이 해당 레스토랑을 이용하는 평균 시간 등의 데이터를 수집할 예정이다. 이 데이터 수집에는 구글의 ‘로케이션 히스토리’(Location history) 프로그램이 사용된다.

로케이션 히스토리는 이름 그대로 사용자의 ‘위치 역사’를 볼 수 있는 서비스다. GPS 및 로케이션 히스토리 서비스에 동의한 사용자가 해당 프로그램을 사용할 경우 시간대 별로 이동한 경로와 머문 시간 등이 자동으로 기록된다.

구글의 새 서비스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구글에서 원하는 레스토랑 이름을 검색창에 넣기만 하면, 레스토랑의 정보와 함께 예상 대기 시간을 알아볼 수 있는 섹션이 뜬다. 다만 이 서비스의 정식 개시 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구글은 “구글 검색과 구글맵을 이용해 식당을 검색하는 사용자들이 보다 쉽게 식당을 방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