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베이징-뉴욕 단 2시간...中 ‘비밀병기’ 최초 공개

입력 : 2017.11.11 11:44 ㅣ 수정 : 2017.11.11 1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이 극비리에 개발하고 있다고 알려진 ‘극초음속 충격파 풍동’(hypersonic Shock tunnel)의 모습이 최초로 공개됐다.

지난 8일 관영 CCTV는 현재 베이징 모처에서 개발중인 일명 ‘하이퍼 드래곤’의 모습을 다큐멘터리를 통해 최초 공개했다.

극초음속 충격파 풍동 기술은 중국 국가재정부와 중국 과학원이 공동지원하는 연구 개발프로젝트 중 하나다. 풍동은 인공적인 바람을 발생시키는 터널 형태의 실험 장치다. 중국은 터널 내에 비행기를 고정시킨 뒤 인위적으로 바람을 불어 극초음속의 속도로 이동이 가능한 기술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중국 연구진은 이 기술이 성공적으로 구현될 경우 베이징에서 미국 뉴욕으로 이동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14시간에서 2시간으로 단축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길이 265m로 세계에서 가장 긴 충격파 풍동은 소리보다 10배 바른 속도의 바람을 견뎌낼 수 있다. 이렇게 거세고 빠른 바람이 불 경우 온도가 3000도까지 치솟을 수 있지만, 중국은 자국이 개발한 기술을 통해 이러한 난관을 극복할 수 있는 풍동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국 과학원의 장종린 박사는 “이 풍동은 세계적으로 전례가 없는 실험 장치이며, 혁신적인 비행기 개발을 위한 인큐베이터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이 극초음속 충격파 풍동 내부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진은 중국의 기술이 미국을 훨씬 앞서 세계 유일하다고 자부심을 드러냈으며, 이는 극초음속 무기 개발 경쟁에서 중국이 무시할 수 없는 존재로 부상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제스처로 분석된다.



실제 눙국은 극초음속 대함미사일로 활용될 수 있는 비행체인 둥펑(DF)-ZF의 시험비행을 모두 마쳤다. 마하 5~10의 속도에 도달한 것으로 분석되는 이 비행체는 ‘하이퍼 드래곤’의 개발 성공에서 필수적인 요소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