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이 호텔 실화? 눈 덮인 자연 속 ‘버블 객실’ 눈길

입력 : 2017.11.11 16:36 ㅣ 수정 : 2017.11.11 16: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어디에도 없는 독특한 호텔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눈의 왕국’ 아이슬란드에 있는 이 호텔은 일면 ‘버블 호텔’로 알려져 있다. 호텔이 보유한 각각의 룸은 아이슬란드를 상징하는 ‘눈꽃’ 속에 자리잡고 있다.

각각의 룸은 둥근 구체의 형태를 띠고 있으며, 입구를 포함해 360도 전경이 ‘훤하게’ 보이는 독특한 구조다.

마치 커다랗고 투명한 유리구슬을 연상시키는 룸에 들어가면 포근한 침대와 따뜻한 램프 등이 놓여 있고, 주위에는 흰 눈이 쌓인 나무와 숲을 볼 수 있다.

동화 속 세상으로 들어온 듯한 몽환적이고 환상적인 느낌을 주는 이 호텔은 시각과 청각 등 다양한 감각으로 자연을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아이들을 동반한 가족 단위에게도 안성맞춤이다.

각각의 ‘버블’은 침실을 제외한 주방과 화장실, 욕실 등을 다른 숙박객과 공유해야 하고 호텔 측이 조식을 제공하지도 않는다.

하지만 운이 좋다면 한밤 중 누워서 오로라를 볼 수 있는데다 아이슬란드 수도 레이캬비크에서 한 시간 거리에 있다는 점 역시 여행 마니아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점이다.

호텔 측은 “침실 내부가 훤히 들여다보이기 때문에 각 ‘버블’의 정확한 위치는 예약한 손님들에게만 알려주고 있다”면서 “호텔의 위치를 타인에게 발설하지 않는다는 계약서를 작성한 후에만 ‘버블’을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호텔의 ‘버블’을 이용해 봤다는 한 네티즌은 유명 여행숙박사이트 후기에 “아이슬란드에 머문다면 반드시 들러야 할 곳”이라면서 “침대에 누워 별을 바라보는 매우 독특한 경험을 했다. 버블 안은 매우 따뜻하고 좋았다”고 남겼다.

또 다른 이용객은 “비록 오로라를 보진 못했지만 새벽 3시 경 500만 개의 쏟아지는 별을 봤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호텔의 숙박비는 하룻밤 2만 8900크로네(약 20만원)부터 시작된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