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2살 몸과 정신으로 사는 희소병 30세 청년의 사연

입력 : 2017.11.14 10:42 ㅣ 수정 : 2017.11.14 1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살 무렵 성장이 멈춰버린 30살 청년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은 중국 안후이성 웨시현에 사는 츄샤오핑(52) 모자(母子)의 사연을 보도했다.

찻잎을 따거나 청소를 하며 생계를 이어가는 그녀에게는 30년 전 낳은 금쪽같은 아들 왕톈팡이 있다. 일반적인 아들이라면 장성해 가족을 보살필 나이지만 여전히 왕씨는 엄마의 손길이 없으면 홀로 살 수가 없다. 그 이유는 병명을 알 수 없는 희소병을 앓고 있기 때문이다.

왕씨는 2살 무렵부터 갑작스럽게 성장을 멈췄다. 신체는 물론 정신적 성장도 멈춰 나이는 30살이지만 여전히 어린 아기다. 현재 왕씨의 키는 80㎝로 그가 스스로 할 수 있는 것이라고는 간신히 홀로서서 아장아장 걷는 것 뿐이다.

추씨는 "내 평생의 소원은 아들로부터 '엄마'라고 부르는 소리를 듣는 것"이라면서 "지금까지 한 번도 아들과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추씨가 아들을 치료하지 못한 것은 지독한 가난 때문이다. 홀로 아들을 키우는 싱글맘으로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살기 힘든 처지에 병원은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 이에 이웃들은 아들을 아동위탁시설이나 절에 보내라고 권했으나 추씨는 손사래를 치고 30년을 이렇게 키워왔다.

추씨는 "30년 간의 고통은 말로 표현하지 못할 정도"라면서 "그나마 희소을 앓는 아들이 이렇게 오래 산 것만도 기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 마지막 바람은 아들이 나와 함께 오래오래 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